A씨는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사업을 시작한 후로는 하루도 바쁘지 않은 날이 없었다. 키 170cm에 몸무게 70kg의 다부지고 균형 잡힌 체격을 자랑하던 그였지만 잦은 회식 탓에 잠깐 사이에 몸무게가 5kg이나 불었다. 게다가 스트레스도 심했다. 

50세에 받은 건강검진에서 관상동맥(심장을 둘러싼 동맥) 협착이 발견되었다. 관상동맥 3가닥 중 2가닥에서 90% 이상 협착이 일어난 상태라서 카테터(catheter)라는 가는 관을 삽입해서 혈관을 넓히는 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성공했지만 그 후에 극심한 무력감에 시달려야 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열 가지가 넘는 약을 처방받았지만 왠지 약만 먹으면 식욕과 기력이 더 떨어졌다. 의사에게 이런 증상을 호소했으나 그럴 리가 없다며 기분 탓이라고 했다.



수술 후 석 달쯤 되었을 때 부정맥 발작이 연달아 일어났다. 그 후 여섯 달 동안에 네 번이나 한밤중에 구급차를 불러야 했다. 자리에 누워 더는 살고 싶지 않다며 절망하는 남편을 보다 못한 부인이 남편과 함께 필자의 요양소를 찾았다. 

A씨는 눈이 풀린 멍한 표정으로 계속 오한을 호소했다. 평소에 어떤 음식을 주로 먹는지 물었더니 의사의 지시대로 염분 섭취를 되도록 피하고 영양가 있는 우유와 비타민이 풍부한 생채소를 매일 먹는다고 했다. 

아니나 다를까. 그런 식생활로는 증상이 좋아질 리 없었다. 나는 환자에게 부정맥 같은 심장 질환이나 우울감이 ‘냉증’이나 ‘건조’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를 설명했다. 수술 후의 잘못된 식생활이 냉증과 건조를 부추긴 이유도 알려주었다.

A씨는 세포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몸이 원하는 만큼의 염분을 섭취하고 다음의 식단과 식사법을 열심히 지켰다. ...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노화는 세포건조가 원인이다>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시에서 태어나 나가사키 대학 의학부에서 혈액내과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난치병 치료에 식이요법을 도입한 스위스의 빌햐벤나 병원과 세계적인 장수마을 코카서스 지방에 연수를 다녀왔으며, 모스크바 단식 치료병원에서도 연수를 받았다. 당근 주스 단식을 실천하고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한 요양소를 이즈(伊豆)에 개설했다. 니혼TV의 <오모이키리 TV>를 비롯한 건강 프로그램에서 알기 쉽게 의학적 설명을 해 주는 의사로 정평이 나 있다. 현재는 이시하라 클리닉을 설립 운영하며, 한의학과 식사요법 지도를 통한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가벼운 단식 다이어트>, <병은 냉증에서 온다>, <암은 혈액으로 치료한다>, <혈액을 맑게하는 건강혁명>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포의 건조를 막아 노화를 늦추려면 먼저 몸속에 고인 불필요한 수분을 몸 밖으로 내보내야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한 가장 효과적이고 신속한 방법은 ‘신(腎)’ 기능을 촉진하는 것이다. 

동양의학에서 말하는 신은 신장뿐만 아니라 부신(신장 위에 있는 내분비샘으로, 아드레날린이나 코르티솔 등 인간의 활력에 관계하는 호르몬을 분비)과 생식기, 비뇨기 등을 포함한다. 따라서 남성의 고환과 정소, 여성의 자궁과 난소도 신에 속한다. 

우리 몸에 있는 수분은 대부분 신장에서 소변으로 배설된다. 신장은 몸속에서 댐 역할을 하면서 몸속의 물 관리를 도맡아 한다. 그런 신장의 기능을 소홀히 여겨서는 결코 몸의 건조와 노화를 멈출 수 없다.


필자는 저녁 무렵이 되면 다리가 퉁퉁 붓는다는 환자들에게 신 기능을 촉진하는 생활습관을 실천하게 했다. 그 결과 다리의 붓기가 빠져서 몸이 한결 가벼워진 느낌이 들고 실제로 몸무게도 줄었다고 한다. 

또 몸매가 날씬해지고 현기증이 사라졌다는 환자도 있었다. 애초의 목적은 다리의 붓기를 빼는 것이었지만 기대 이상의 큰 효과를 본 것이다. 이처럼 신 기능이 활발해지면 몸에서 불필요한 수분이 빠져나와 몸 상태가 좋아지고 노화 현상도 줄어들어 활기를 되찾을 수 있다.

동양의학에서는 노화가 ‘신허(腎虛)’에서 비롯된다고 본다. 신허란 말 그대로 ‘신의 기운이 떨어진 상태’, 즉 ‘신 기능의 약화’를 뜻한다. 이 말에서도 노화와 신 기능의 밀접한 관계를 알 수 있다.

소변 줄기가 가늘고 힘이 없어졌거나, 잠자다 새벽녘에 다리에 쥐가 나서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한 적이 있다면 신허를 의심해야 한다. 그 밖에 허리나 무릎의 통증, 다리의 부종, 발기부전 등도 모두 신허에서 비롯되는 증상들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노화는 세포건조가 원인이다>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시에서 태어나 나가사키 대학 의학부에서 혈액내과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난치병 치료에 식이요법을 도입한 스위스의 빌햐벤나 병원과 세계적인 장수마을 코카서스 지방에 연수를 다녀왔으며, 모스크바 단식 치료병원에서도 연수를 받았다. 당근 주스 단식을 실천하고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한 요양소를 이즈(伊豆)에 개설했다. 니혼TV의 <오모이키리 TV>를 비롯한 건강 프로그램에서 알기 쉽게 의학적 설명을 해 주는 의사로 정평이 나 있다. 현재는 이시하라 클리닉을 설립 운영하며, 한의학과 식사요법 지도를 통한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가벼운 단식 다이어트>, <병은 냉증에서 온다>, <암은 혈액으로 치료한다>, <혈액을 맑게하는 건강혁명>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은 나날이 노화해가는 존재이다. 노화의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 매우 유력한 설로 '활성산소설'이 있다. 활성산소라는 이름만 보면 '활기를 발산하는 산소' 같지만, 실제로는 체내에 지나치게 많아지면 세포나 조직을 공격해서 다양한 질병의 원인이 되는 '몸에 나쁜 산소'를 가리킨다. 간단히 말해서 활성산소는 '세포를 산화'시킨다. 산화란 녹이 슨다는 뜻으로, 다름 아닌 노화 작용을 의미한다.

 

 

넓은 의미에서의 활성산소로는 오존(O3)이 있다. 산소 3가 이어져 있어 매우 불안정하기 때문에 주변에서 전자를 빼앗아 안정되고자 한다. 원자나 분자가 전자를 빼앗기는 현상을 산화라고 한다. 즉 오존은 주변에 있는 물질을 노화시키고 사멸시켜버리는 성질이 있다. 소량일 때는 살균작용이 있어 환영받지만, 양이 많아지면 생명까지 위협한다.

오존이 벼락 뒤에 발생한다는 이야기는 이미 알려져 있다. 벼락이 치면 쌀농사가 풍년이 든다는 말이 있는데, 그 이유는 벼락이라는 방전 현상으로 대량 발생한 오존의 살균 작용 덕분에 쌀을 비롯한 농작물에 발생하는 병원균이 대량으로 사멸하고, 그 결과 작물에 미치는 병원균의 피해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오존은 산소 속에서 강렬한 방전이 일어날 때 생긴다. 또 자외선 방사나 방전을 이용해 인공적으로도 오존을 만들어낼 수 있다. 방전 에너지라는 '무식한 힘'으로 산소라는 안정된 기체에 전자를 억지로 갖다붙이면 오존이 생긴다. 오존과 비슷하게 강력한 산화력을 지닌 이산화질소 역시 방전으로 만들어진다. 

불안정한 물질을 안정시키는 일이야 간단하지만, 안정된 물질을 불안정하게 만들려면 엄청난 에너지가 필요하다. 몸속에서 그런 엄청난 에너지를 얻으려면 방전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 즉 정전기가 쌓여 생기는 벼락이 오존과 이산화질소라는 활성산소를 만들어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놈저놈에게 시달린 세포는 질병으로 가는 최대의 원인이 된다. 그리고 그 근원을 캐보면 결국 정전기가 나온다. 몸속에 쌓인 정전기를 제거하는 것이 질병 예방에 얼마나 중요한지 알았을 것이다.

 

 

출처 : <모든 병은 몸속 정전기가 원인이다>, 호리 야스노리,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아무래도 많은 분들이 올 한해에는 더욱 건강하게 생활하기 위해 다양한 계획을 세웠을 것입니다. 총 4회에 걸쳐 ‘신년맞이 건강비법’을 연재합니다. 피부와 잡티 제거에서부터 갱년기 극복까지 다양한 질환에 대한 건강비법을 알아보는 좋은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 편집자 주

<연재순서>

(1) 피부 잡티 · 주름
(2) 탈모 · 흰머리 · 모발 트러블
(3) 허리와 무릎통증
(4) 갱년기 장애와 빈뇨

목욕이나 사우나로 몸을 덥혀 땀을 흘리면 혈액순환이 잘되어 피부가 따뜻해지고 수분 조절을 주관하는 신장도 따뜻해져 활성화된다. 그러면 불필요한 수분이 몸 밖으로 나가고 대신 신선한 수분이 메마른 피부 세포로 들어가서 피부가 촉촉하고 매끈해진다. 이렇게 피부만 깔끔해도 한결 젊어 보인다.



blow kisses, give him cute lil faces, flash some skin, whatever she needed to do, to get that man on the dance floor for the traditional Chicken Dance... by Wiedmaier 저작자 표시비영리

또 땀이 천연보습인자로 작용하여 피부 표면을 촉촉하게 하고 윤기와 탄력을 주기 때문에 미용 효과가 배가된다. 이것만 보더라도 세포가 건조하면 피부에 얼마나 나쁜 영향을 미칠지 짐작할 수 있다. 피부가 생기를 되찾으려면 먼저 세포를 촉촉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주름도 마찬가지다. 보습 크림만 챙겨 바를 것이 아니라 먼저 세포 보습에 힘써야 한다. 그래야 자글자글한 잔주름이나 깊고 굵은 주름이 서서히 줄고 피부에 탄력이 생긴다. 여성에게는 주름 못지않게 기미나 주근깨 같은 피부 잡티도 고민거리다.

기미나 주근깨가 생기는 원인은 멜라닌 색소의 침착이라고 하지만 피부의 신진대사가 정상이라면 색소 침착은 일어나지 않거나, 일어나더라도 기미나 주근깨로 남을 만큼 심하지 않다. 피부가 건조하면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고 차가우면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못하기 때문에 피부에 색소가 남게 된다.

따라서 피부 잡티를 없애려면 멜라닌 색소의 생성을 억제하는 미백용 화장품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세포부터 촉촉해지도록 해야 한다. 피부의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면 잡티도 서서히 옅어지거나 사라진다.


White whispers by s-a-m 저작자 표시

피부 본연의 수분 조절 능력을 길러 건조해지는 것을 막으려면 ‘미끈거리고 끈적거리는 식품’을 자주 먹는 것이 좋다. 마, 토란, 오크라, 큰실말, 미역, 생청국장, 맛버섯, 해삼, 굴, 가자미 조림묵 등에 들어 있는 무틴은 피부 세포를 촉촉하고 생기 있게 한다.

이렇게 몸속부터 건조를 막아 세포 수준에서 피부를 치유하면 보습이나 미백 기능을 가진 화장품을 쓰더라도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러니 다음과 같이 일상에서 피부를 건강하고 곱게 가꾸는 습관을 적극적으로 실천한다.

● 전신욕 후에 되도록 다시 반신욕을 한다. 사우나나 소금욕을 해도 좋다.
● 평소에 워킹이나 조깅을 해서 자주 땀을 흘린다.
● 당근·사과·소금 주스를 마신다.
● 생강·홍차를 마신다.
● 무틴이 풍부한 ‘미끈거리거나 끈적거리는 식품’을 많이 먹는다.

     출처 : <노화는 세포건조가 원인이다>, 이시하라 유미,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4월 2일  /  제 160호

스트레스를 풀고 싶을 때 친구를 만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좋은 친구는 스트레스 반응 후에 내 몸에서 발생하는 노화반응의 90%까지 없애줄 수 있다.

IMG_2895.JPG
IMG_2895.JPG by kiyong2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함께 수다를 떨면서 노는 것이나 친목모임에 참석하는 활동들은 단순히 재미로 그치지 않는다. 이 같은 행동은 약을 처방하는 것 이상으로 마음에게 큰 도움이 된다. 종교 활동도 마찬가지다.

좋은 친구 관계는 엄청난 스트레스의 폭풍에서 유일하게 의지할 수 있는 닻이 되기도 한다.
                                         - 마이클 로이젠, 메멧 오즈, <내몸 젊게 만들기> 중에서
-----------------------------------------------------------------------
오늘 저녁에는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건 어떨까요? 한 주간 쌓였던 스트레스를 한 번에 날려버릴 수 있을 것입니다.
혼자서 고요하게 마음을 다스리는 것도 좋지만, 때로는 시끌벅적하게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갖는 것도 정신건강에는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