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에 쫓기는 사람에게 가장 좋은 처방전은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잔디밭에라도 벌러덩 드러누워 멍하게 하늘을 바라보는 시간을 의도적으로 만드는 것’이다. 그러나 알다시피 우리에게는 ‘풀밭에 벌러덩 드러누울 수 있는 시간’이 별로 없다. 이럴 때는 ‘거북이처럼 아주 느리게 걷기’가 안성맞춤이다.

거북이처럼 아주 느리게 걷기란 평소 걷는 속도를 20% 정도 의식적으로 줄여서 아주 천천히 걷는 것이다. 예를 들어, 평소에 10분 걷는 거리라면 12분 걸리게 걷는다. 이 정도만으로도 마음에 여유가 상당히 생겨난다. 만약 시간이 있다면 더욱더 속도를 늦춰본다. 될 수 있으면 평소보다 세 배 정도 느리게 걷도록 권한다.  

내가 운영하는 치료소부터 가장 가까운 전철역까지는 걸어서 10분보다 조금 더 걸리지만 고객에게는 시술 후에 “역까지 가는 데 20~30분 걸리도록 느리게 걸어서 돌아가세요”라고 말한다. 

치료소에 올 때는 예약 시간을 지키려고 급하게 걸었겠지만, 귀가 시에는 급한 일이 없다면 시간도 비교적 여유롭고 시술 후 근육도 풀렸으므로 천천히 걸어가라고 권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호흡이 저절로 깊어지고 길어지므로 자율신경이 안정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5목을 풀어주면 기분 나쁜 통증이 사라진다>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마츠모토 도모히로松本同弘)

최고의 리미디얼 테라피스트(remedial therapist. 교정 치료사재활치료사마사지 치료사고통 완화 치료사). 2003년 호주의 뉴사우스웨일스주 시드니시에 있는 자연요법대학(ACNT: Australasian College of Natural Therapies)에서 주(정부가 인가한 통합 보디워크 요법(Integrated Bodywork Therapies) 과정을 수료했다그 후 6년간 호화 여객선에서 스파 테라피스트(spa therapist)로 근무했다총 4척의 여객선에서 로열패밀리를 비롯해 할리우드의 유명 인사패션계의 중요 인물 등 세계적인 VVIP들을 치료했다귀국 후에는 도쿄와 요코하마스위스를 중심으로 10대에서 90대에 ahr이르는 다양한 남녀 고객들에게 리미디얼 테라피를 시술하고 있다예약이 끊이지 않는 치료사로 유명하며그가 시술한 고객만 해도 현재까지 3만 명이 넘는다그는 건강도 질병도 자신이 선택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강연토크 쇼를 통해 5목 건강법을 포함몸과 마음이 모두 행복해지는 건강법을 알리고 있다.

홈페이지 = https://ameblo.jp/matsumoto-therapy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4월19일  /  제 171호

운동 강도를 높이면 우리 몸은 지방보다 탄수화물을 더 많이 사용한다. 그 때문에 뱃살을 빼는데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사실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이다. 

고강도 운동은 지방보다 탄수화물을 사용하는 비율을 높이는 것뿐이다. 고강도 운동으로 소모되는 열량은 저강도 운동으로 소모되는 열량보다 많기 때문에 더 많은 지방이 연소된다. 고강도 운동보다 빨리 걷기가 더 효과적인 것은 더 오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운동 강도 면에서 신체능력을 갖춘 사람이 일부러 강도를 낮출 필요는 없다. 신체능력이 좋고 시간이 부족한 사람은 짧은 시간에 고강도 운동으로 지방을 연소시킬 수 있다. 

                                                                  - 박수현 외, <웰니스> 중에서
 --------------------------------------------------------------------- 
뛰는 것보다 빠르게 걸어야 뱃살이 빠진다고 알고 있지 않습니까? 하지만 30분, 1시간을 걸어도 줄지 않는 뱃살을 본다면 기존의 상식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가장 좋은 운동은 강도가 높은 유산소 운동입니다. 우선 걷기로 몸을 단련시킨 후 걷기와 뛰기를 병행하는 운동을 병행하면서 강도 높은 운동에 적응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디어 봄날이 온 듯 합니다.

빛나는 햇살, 가벼운 공기, 생각만해도 기분이 좋아지죠?


우리의 두뇌는 '걸을 때 느끼는 쾌감'과 '사랑할 때 느끼는 떨림'을 같은 것으로 인식한다고 합니다. 


사랑을 하면 예뻐진다는 말이 있지요. 누군가를 좋아할 때 ‘찌리리’ 전해지는 가슴 떨림은 나이에 상관없이 꼭 필요한 자극입니다.

사랑을 할 때 느끼는 설렘이 뇌를 자극해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기 때문이죠.

사랑하는 대상이 꼭 사람이 아니어도 상관없습니다. 자연이든 취미든 무엇이든 좋습니다. 설렘 그 자체가 젊음의 묘약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색다른 걷기방법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그냥 걷는 것이 아니라, 걸으면서 다각도로 뇌를 자극한다는 의미에서 ‘창조 워킹(Creative wolking)'이라는 이름으로 부를 수 있을 듯 합니다.


혼자서 걸어도 오감을 총동원하여 뇌를 부지런히 움직일 수 있는 창조 워킹 방법을 배워보겠습니다.


S8005506
S8005506 by Meryl Ko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하하하 웃으면서 걷기


걷다 보면 뇌과 활성화되기 때문에 재미있는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를 때가 있습니다. 나 홀로 산책할 때는 주위를 한 번쯤 살펴보면서 씨~익 웃어 보고 여럿이서 함께 걸을 때는 하하하, 호호호 신나게 웃으면서 걸으면 재미가 배가 됩니다.

 


음악 들으면서 걷기

빽빽한 빌딩 숲에 근무하는 직장인들은 일에 치여서 걸을 시간이 없습니다. 그래서 퇴근길에 내려야 할 곳에서 한두정거장 앞에서 내려 걸을 수도 있습니다. 그럴 때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걸으면 뇌는 활성화되기 시작합니다. 다만 다른 소리를 듣지 못하기 때문에 주변을 조심해서 살펴야 하겠습니다.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걷기

때로는 걷다가 손뼉을 치거나 리듬에 맞춰 손을 흔들고 싶을 때가 있죠. 뇌가 행복에 겨워할 때, 그 쾌감을 표현하고 싶은 겁니다. 또 자신도 모르게 콧노래를 흥얼거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뇌가 편안한 상태에서 무의식 적으로 펼치는 행동은 뇌를 싱싱하게 만드는 방법 중 입니다.

 


시를 지으면서 걷기


아름다운 자연 풍광을 시로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시의 완성보다는 지어 본다는 것 자체가 중요합니다. 보고 듣고 느낀 심상을 언어로 표현해 가는 과정은 두뇌 계발에 엄청난 효과가 있습니다. 일단 시도해 보세요.

 

자신과 대화를 나누면서 걷기

충전하고 싶을 때는 혼자서 걷고, 발산하고 싶을 때는 누군가와 함께 걸어보세요. 홀로 숲 속을 거닐 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자신과 대화하면서 걷는 나를 발견 하게 될 것입니다. 순수한 마음으로 자신의 내면과 만나는 시간은 그 어느 때보다 뇌를 편안하게 합니다.

봄날의 꽃길이나 여름날의 해변을 걷고 있노라면 마음속 깊은 곳에서 행복감이 솟아오릅니다. 이는 다름아닌 뇌를 기분좋게 자극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걸을 때 당신이 행복하다고 느낀다면, 당신의 뇌는 그만큼 젊어집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3월 8일  /  제 141호

때로는 걷는 것도 뇌를 자극하는 좋은 방법이다. 이른바 ‘창조워킹’ 이라고 부를 만하다. 최고 혈압 140mmHg 이상, 최저 혈압 90mmHg 이하면 고혈압 약을 처방한다. 하지만 언제, 어디서, 어떤 심리상태에서 측정을 하느냐에 따라 그 수치는 수시로 변하곤 한다. 만약 이런 사실을 감안하지 않고 약을 처방한다면 이는 곧 고혈압 환자를 ‘양산’하고 있다고 볼 수도 있다.

S8005546
S8005546 by Meryl Ko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혈압약은 일시적 효과가 있는 증상완화제일 뿐이며 부작용의 위험성마저 있다. 고혈압 치료제에는 이뇨제 성분이 들어 있어 혈압 낮추기에는 성공하지만, 신장 기능 약화와 탈수 현상으로 혈액 점성을 높이거나, 성기능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약간의 이상이 있다고 해서 서둘러 약을 처방받아 복용하기보다 평소 식습관은 어떤지 살피고 자연치유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 김진목, <위험한 의학 현명한 치료> 중에서

                                                            
-------------------------------------------------------------------------
갑작스레 고혈압 환자로 진단되어 평생 동안 약을 먹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우리 몸에 가장 좋은 약은 바로 자연식품입니다. 맵고 짜지 않게 먹고, 당근, 달걀, 시금치, 견과류 등 철분이 풍부한 식품과 고구마, 버섯, 브로콜리 등 엽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 식품이 좋습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