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증 해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23 산행 후 맥주 한잔은 이뇨작용을 촉진시킬 뿐입니다

                                                                                                        2010년 4월23일  /  제 175호

많은 애주가들이 산행 후 갈증을 해소한다고 맥주를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자살행위라고 할 수 있다. 몸이 갈증을 느끼는 것은 물을 필요로 하는 것이지 이뇨 작용을 촉진시키는 맥주를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맥주를 마시고 싶다면 먼저 500ml의 물을 마셔두는 게 좋다. 맥주를 마시고 물을 마시는 사람이 있는데, 그러면 아무 의미가 없다. 맥주 뒤에 물을 마시면 이뇨 작용으로 대부분 배설되기 때문이다.
                                            - 신야 히로미, <불로장생 탑시크릿>(맥스미디어) 중에서
--------------------------------------------------------------------- 
한 주 동안의 스트레스를 푸르른 자연 속에서 풀 수 있는 등산은 더할 수 없이 좋은 현대인의 건강습관입니다. 그런데 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등산과 관련된 ‘습관’이 하나 있습니다.

하산 할 때 ‘막걸리에 파전’이라도 먹어야 한다거나, 혹은 시원한 맥주로 갈증을 푼다는 것이죠. 실제 의학적으로는 그리 좋지 않습니다. 이번 주에는 하산할 때 아무리 ‘맥주 한잔’이 땡기더라도 꾹 참고 물을 마셔보는 건 어떨까요. 산행으로 맑아진 몸과 마음이 한결 더 건강해질 것입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