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단계 식사법

하루 적정 칼로리와 당질 섭취량을 확인하여 과식하지 않는다. 자신의 하루 적정 칼로리를 확인하여 과식하지 않는다. 자신의 적정 칼로리를 산출하여(67쪽 참조) 매일 섭취하는 식사량의 목표로 삼는다

현재 비만인 경우에는 목표 칼로리를 더욱 낮춰서 표준 체중(66쪽 참조)으로 감량한다. 다이어트를 해도 중성지방 수치가 떨어진다. 자신의 하루 적정 당질 섭취량을 확인하여 과다 섭취하지 않는다

하루 총 칼로리 중 당질에서 얻는 칼로리를 60% 이하로 한다. 자신의 적정 칼로리를 기준으로 적정 당질 섭취량을 산출할 수 있다(68쪽 참조). 당질은 단것뿐만 아니라 밥, , 감자류 등의 전분에도 많이 들어있다

영양성분을 계산하지 않고 식사요법을 실천하려면, 부록 적정 칼로리에 따른 식품별 하루 적정 섭취량에서 제시하는 분량을 참고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복수

복수는 배에 과다한 체액이 축적되는 것으로 간경변증의 가장 흔한 합병증이다. 복수는 간경변증의 진행도를 진단하는 중요한 증상이다

복수가 생기면 손발이나 전신이 붓기 시작한다. 증상이 경미한 환자는 염분 섭취 제한, 수분 제한, 침상 안정 등 약물을 쓰지 않고 복수를 조절하지만 중등도 이상의 복수가 있는 환자에게는 이뇨제를 사용하여 복수를 조절한다.

 

간성뇌증

간경변증이 심해져서 간기능이 떨어지면 장에 생긴 독성물질이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다. 또 섬유화가 진행되면 간이 딱딱해져 장에서 문맥을 지나 간으로 흘러 들어가던 혈류가 간이 아니라 식도 정맥이나 배꼽 주위의 정맥, 항문의 정맥으로 흘러들어간다

이 때문에 암모니아 같은 독성물질이 간에서 해독되지 못하고 뇌로 가서 뇌세포를 손상시킨다. 그로 인해 간성뇌증이 발생하면 의식, 행동 및 성격에 변화가 일어나고 심한 경우 혼수상태에 빠진다

이때 나타나는 특징적인 증상이 손을 앞으로 뻗었을 때 새가 날갯짓을 하듯 손을 떠는 것(퍼덕이기 직전)이다. 간성뇌증을 확진할 수 있는 검사가 없어 임상소견으로 진단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성 C형 간염은 일상적인 사회생활을 하면서 치료할 수 있지만 입원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총혈청 빌리루빈이 3mg/d이상이고, 눈의 흰자위 등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 증상이 뚜렷해지는 등 악화될 위험이 있을 때는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 부작용이 따르는 치료를 하거나 간생체검사, 복강경검사를 받을 때도 입원을 해야 한다. 과거에는 급성간염 초기에 입원하여 안정을 취하지 않으면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거나 만성화된다고 했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무조건 안정을 한다고 해서 급성 악화나 만성화를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꾸준히 상태를 관찰하여 위험에 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입원이 효과적이므로 급성간염 초기에는 입원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대개 GOT·GPT 수치가 300IU/를 넘는 동안에는 입원을 하고 100 IU/이하로 떨어지면 외래 진료로 바꾸지만 치료의 부작용으로 열이 나거나 기운이 없을 때는 안정을 위해 입원을 권하기도 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A형 간염 _ 보유자의 약 절반이 급성간염으로 진행된다

해마다 5~20만 명이 걸리는 A형 간염은 급성간염의 40%를 차지한다. A형 간염은 감염자의 변으로 배출된 바이러스가 채소나 음료수 등을 경유하여 전염된다. 특히 조개류는 A형 간염바이러스를 축적하는 성질이 있어 생굴을 먹고 A형 간염에 걸리는 사람도 있다

A형 간염에 걸리면 2~6주의 잠복기를 거친 후 38이상의 고열, 전신 피로감, 메스꺼움, 식욕부진 등 급성간염의 초기 증상이 나타난다. 이런 초기 증상은 일주일 정도 지나면 사라지지만 이어서 눈의 흰자위나 피부, 점막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 증상이 나타난다

황달은 약 2~4주간 지속되다가 A형 간염바이러스의 항체가 생기면 가라앉고 이때 간기능을 나타내는 수치도 정상으로 회복된다.

 


B형 간염 _ 보유자의 10%에서 만성간염이 발생한다

B형 간염바이러스는 대부분 혈액을 통해 전염되지만 최근에는 수혈을 통한 감염의 우려는 거의 사라졌다. 주로 주사나 침 치료, 문신, 성교 등을 통해 감염자의 혈액이나 체액에 접촉해 감염된다

산모가 감염된 경우 태아의 약 95%가 출산 중 산도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전염된다. B형 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었으나 간기능 장애의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사람을 ‘B형 간염바이러스 보유자라고 한다. B형 간염바이러스 보유자의 약 30~50%에서는 간경변증으로 진행될수있지만, 매년 5~15% 정도에서는 간수치가 정상으로 회복되기도 한다. 만성 B형 간염은 안정과 적극적인 식사요법, 약물로 치료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장병은 원인에 따라 바이러스성, 알코올성, 약제성, 자가면역성, 대사장애성, 선천성등으로나눈다. 증상은간염, 간경변증, 지방간 등으로 분류한다. 간장병은 원인과 증상을 나타내는 병명을 조합하여바이러스성 간염’, ‘알코올성 간질환등으로 진단한다

바이러스성 간염은 다시 급성간염, 만성간염, 전격성 간염으로세분된다. 한국인은 간장병 가운데 바이러스성 간염에 많이 걸린다. 그중에서도 B형과 C형 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간염이 60~85%를 차지한다

한국인에게서 발생하는 간장병의 원인은 대부분 간염바이러스다. 현재까지 발견된 간염 바이러스는A, B, C, D, E, F, G형으로모두7종이다. 간염은 크게 급성간염과 만성간염으로 나눈다. 간에 생긴 염증이 6개월 이내에 회복되면 급성간염’, 6개월 이상 지속되면 만성간염으로 구분한다

만성간염의 원인은 대부분 간염바이러스인데, B형 간염바이러스가 약 50~70%, C형간염바이러스가 약 10~15%를 차지한다. 그 밖의 원인으로는 자가면역성 간질환, 대사성간질환(윌슨병 등) 등이 있다.

급성간염이 급격히 악화되어 간세포가 광범위하게 파괴되는 경우를 전격성 간염이라하는데, 이는 사망률이 70~80%에 이르는 매우 위험한 질병이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