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과 행복이 선순환의 관계에 있음도 주목해야 한다. 건강하면 행복해지는데, 이러한 행복감이 사람을 더 건강하게 만든다는 점이다. 이는 핀란드 라플란트병원의 정신과 헬리 혼카넨(Heli Honkanen) 교수의 연구로 밝혀졌다.

그는 28~64세의 쌍둥이 2만 명을 대상으로 삶의 만족도와 행복에 대해 조사했다. 연구결과 그가 내린 결론은 건강한 사람이 더 행복한 것이 아니라 행복한 사람이 더 건강하다는 점이었다

앞에서 건강하면 행복해진다고 했는데, 그의 연구를 통해 행복이 더 많은 건강을 선물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자신의 삶에 만족하며 행복을 느끼는 사람은 수명이 길었고, 자살할 확률도 현저하게 낮았다. 우울증이나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조차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행복감을 느끼게 되면 치료 효과가 훨씬 좋았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행복습관경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강은미

저자 강은미는 일과 삶의 균형’에 관한 주제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대표 강사이자 코치로서 리더십과 인간관계를 탁월하게 해석하여 명쾌한 진단을 제시한다. 

공무원과 교사,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한 수많은 강연을 하고 있으며 사람들의 생각과 생각을 잇고, 마음과 마음을 잇는 씽크 브릿지(Think Bridge) 역할을 통해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실천적 강연을 펼치고 있다. 그녀의 강연은 밥을 짓듯이 따뜻하고, 옷을 짓듯이 정성이 담겨 있으며, 집을 짓듯이 견고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주)한국인재경영교육원 대표, 글로벌부모교육센터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유아교육그룹 키즈엠과 함께하는 ‘소나기 인성학교의 초대 교장’을 맡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 _ http://blog.naver.com/kem0228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감사를 실천하기 위한 가장 좋은 습관은 매일 감사일기를 쓰는 일이다. 하루를 반성하면서 짧은 일기 형식으로 쓰면 된다. 잠자기 전에 10분만 투자해도 충분하다. 미국의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Oprah Gail Winfrey)가 쓴 감사일기 일부를 보자.19)

오늘도 거뜬하게 잠자리에서 일어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유난히 눈부시고 파란 하늘을 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점심 때 맛있는 스파게티를 먹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얄미운 동료에게 화내지 않은 제 참을성에 감사합니다. 좋은 책을 읽었는데, 그 책을 써준 저자께 감사합니다.


너무나 사소한 일들이지만 점심 한 끼, 파란 하늘도 감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처럼 자신의 일상에서 작고 사소하더라도 감사한 일이 있다면 감사일기의 소재가 될 수 있다.

감사일기를 쓸 때는 ○○○ 때문에 감사하다고 쓸 수도 있지만, 더 좋은 것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하다고 쓰는 것이 좋다. 좋은 일이 있어서 감사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좋은 일이 아니어도 감사할 수 있는 것이 진정한 감사다. 이렇게 하면 자신의 하루에 긍정의 기운을 불어 넣을 수 있다.

감사일기와 함께 나에게 일어난 좋은 일 목록을 적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오늘 하루를 반성하며 지극히 사소하더라도 좋은 일들을 생각하다 보면 감사하다는 말이 저절로 나오게 될 것이다

때로 무료한 일상 속에서 뭐 좋은 일 없나”, “신나는 일 없을까라고 말하곤 하는데, 이 말을 오늘 감사한 일 없나로 바꿔보는 건 어떨까? 좋은 일이나 신나는 일은 순간적으로 희열을 안겨줄 수 있지만, 감사한 일은 마음에 충만함을 안겨주고 더 오랫동안 행복감을 안겨줄 것이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행복습관경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강은미

저자 강은미는 일과 삶의 균형’에 관한 주제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대표 강사이자 코치로서 리더십과 인간관계를 탁월하게 해석하여 명쾌한 진단을 제시한다. 

공무원과 교사,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한 수많은 강연을 하고 있으며 사람들의 생각과 생각을 잇고, 마음과 마음을 잇는 씽크 브릿지(Think Bridge) 역할을 통해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실천적 강연을 펼치고 있다. 그녀의 강연은 밥을 짓듯이 따뜻하고, 옷을 짓듯이 정성이 담겨 있으며, 집을 짓듯이 견고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주)한국인재경영교육원 대표, 글로벌부모교육센터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유아교육그룹 키즈엠과 함께하는 ‘소나기 인성학교의 초대 교장’을 맡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 _ http://blog.naver.com/kem0228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년과 중년 중 어떤 세대가 더 행복할까? 나이만으로 따지면 젊고 건강한 청년들이 더 행복할 것 같은 생각이 들 것이다. 그러나 실제 연구결과는 정반대였다. 청년들보다 오히려 40대 이상의 중년과 장년이 더욱 행복해했다. 그 이유는 많은 경험으로 지혜로워지고 현명해진 것도 있겠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만족할 수 있다는 것을 깨우쳤기 때문이다.

미국 브랜다이스대학 심리학과 마지 래크먼(Margie E. Lachman) 교수는 오랫동안 중년에 대해 연구해왔다. 그는 세대별로 무엇에 행복을 느끼고 어떤 때가 즐거운지에 대한 연구를 통해 중년이 청년보다 더 행복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로써 나이가 들면 행복감이 줄어들 것이다라는 일반적인 상식을 뒤집었다.



그에 따르면 사람들이 무엇인가로부터 행복을 얻는 것은 사람에 따라 다른 것은 물론, 행복이라는 감정 자체가 매우 일시적이라고 한다.16) 한번 행복한 감정을 느꼈다고 해서 그것이 계속되지는 않으므로, 지속적인 행복을 느끼기 위해서는 계속해서 삶의 긍정적인 면을 바라보는 일이 필요하다.

중요한 것은 중년층 이상의 사람들은 만족하는 법을 알고 있다는 점이다. 젊은 시절에는 야심과 욕망으로 자신의 무한발전을 꿈꾸고, 이루고 싶은 것도 많지만 그로 인해 좌절도 많이 하고, 그때마다 우울한 감정을 느끼기도 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어가면서 자신의 힘으로 할 수 있는 것과 그렇지 못한 것을 구분하게 되고, 그 결과 만족이라는 지혜를 터득하게 된다고 한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인생의 행복을 가져오는 힘이 되어주기도 하는 것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행복습관경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강은미

저자 강은미는 일과 삶의 균형’에 관한 주제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대표 강사이자 코치로서 리더십과 인간관계를 탁월하게 해석하여 명쾌한 진단을 제시한다. 

공무원과 교사,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한 수많은 강연을 하고 있으며 사람들의 생각과 생각을 잇고, 마음과 마음을 잇는 씽크 브릿지(Think Bridge) 역할을 통해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실천적 강연을 펼치고 있다. 그녀의 강연은 밥을 짓듯이 따뜻하고, 옷을 짓듯이 정성이 담겨 있으며, 집을 짓듯이 견고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주)한국인재경영교육원 대표, 글로벌부모교육센터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유아교육그룹 키즈엠과 함께하는 ‘소나기 인성학교의 초대 교장’을 맡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 _ http://blog.naver.com/kem0228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삶은 도전과 응전의 연속이다. 아무리 좋은 환경에 있더라도 불행한 일은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으며, 반대로 아무리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더라도 마음의 행복을 느낄 수 있다

매우 가난한 부탄 사람들이 세계 최고의 행복지수를 보이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일 것이다. 우리의 삶에서도 불행한 일은 계속 일어날 수 있지만 불행한 일을 불행하지 않게 받아들이게 만드는 것이 바로 감사력이다.



레바논에 있는 아메리칸대학 심리학과 후다 아브도(Huda Abdo) 부교수는 아랍 국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심리적 연구를 해왔다. 그의 연구에 주목하는 것은 레바논 자체가 정치적으로 매우 불안정할 뿐만 아니라 하루가 멀다 하고 폭력시위와 분쟁이 일어나는 나라라는 점이다

한마디로 불행한 국가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환경에서 행복에 대해 연구하는 후다 아브도 부교수는 행복에 대해서는 내면적 기제가 외부 조건보다 더 중요하다고 결론 내린다.15)

그에 따르면, “아무리 불안정한 여건에 처하더라도 강한 내면을 가지고 마음을 다스려 승화시키면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필터를 마련해 부정적인 감정을 걸러내면 긍정적인 정서를 이끌어내는데 도움이 되고, 이것이 행복을 가져온다는 점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행복습관경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강은미

저자 강은미는 일과 삶의 균형’에 관한 주제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대표 강사이자 코치로서 리더십과 인간관계를 탁월하게 해석하여 명쾌한 진단을 제시한다. 

공무원과 교사,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한 수많은 강연을 하고 있으며 사람들의 생각과 생각을 잇고, 마음과 마음을 잇는 씽크 브릿지(Think Bridge) 역할을 통해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실천적 강연을 펼치고 있다. 그녀의 강연은 밥을 짓듯이 따뜻하고, 옷을 짓듯이 정성이 담겨 있으며, 집을 짓듯이 견고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주)한국인재경영교육원 대표, 글로벌부모교육센터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유아교육그룹 키즈엠과 함께하는 ‘소나기 인성학교의 초대 교장’을 맡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 _ http://blog.naver.com/kem0228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감사력을 갖추게 되면 ‘즐겁게 놀기, 마음껏 행복하기’라는 인생 본연의 목적에 충실할 수 있다. 현재에 감사하게 되면 주변의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다. 불평과 불만을 표출할 필요도 없고 원망할 필요도 없다. 

또한 감정을 낭비하지 않게 되고 쓸데없는 것에 시간을 낭비할 필요도 없다. 그러므로 감사력은 인생의 불필요한 것에 시간과 열정을 낭비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에 감사하며 즐겁게 놀 수 있고 행복하도록 해준다.

하지만 감사력이 부족하면 늘 주어진 현실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불평거리를 찾아내므로 인생을 온전히 즐기기가 어렵다. 파티에 초대받은 사람이 음식과 분위기를 탓해봐야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파티는 본인이 준비한 것도 아니고, 분위기를 자신의 힘으로 바꿀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따라서 이 세상에 초대받은 우리는 문제점을 찾고 불평만 늘어놓기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현실에 감사하며 즐기는 것이 오직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는 점을 인정하자. 

감사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자신에 대한 칭찬도 중요하다. “괜찮아. 이 정도만 해도 훌륭해”,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더 나아지면 되잖아”, “이제까지만도 정말 잘했어”라고 스스로를 위로하면 감사력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다. 

자신을 칭찬하고 다독이는 습관은 마음에 안정감을 주고, 평화로운 마음을 가져다준다. 반면에 늘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해서 자신을 혹독하게 몰아치고 성공의 기준으로만 바라보면 자신보다 멋진 사람, 자신보다 나은 사람만이 존재할 뿐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행복습관경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강은미

저자 강은미는 일과 삶의 균형’에 관한 주제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대표 강사이자 코치로서 리더십과 인간관계를 탁월하게 해석하여 명쾌한 진단을 제시한다. 

공무원과 교사,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한 수많은 강연을 하고 있으며 사람들의 생각과 생각을 잇고, 마음과 마음을 잇는 씽크 브릿지(Think Bridge) 역할을 통해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실천적 강연을 펼치고 있다. 그녀의 강연은 밥을 짓듯이 따뜻하고, 옷을 짓듯이 정성이 담겨 있으며, 집을 짓듯이 견고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주)한국인재경영교육원 대표, 글로벌부모교육센터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유아교육그룹 키즈엠과 함께하는 ‘소나기 인성학교의 초대 교장’을 맡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 _ http://blog.naver.com/kem0228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