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1.08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 면역력 향상의 답이 있다

영국 워릭대학교의 앤드루 오즈월드 박사가 독신과 건강에 대해 연구한 흥미로운 결과가 있다. 그는 1991년부터 2000년까지 10년 동안 약 1만 명의 기혼 및 독신 남녀를 조사했는데, 이 조사 기간에 기혼 남성의 사망률은 독신 남성보다 6.1% 낮았고, 기혼 여성의 사망률도 독신 여성에 비해 2.9% 낮았다고 한다

독신자는 혼자라서 마음 편하게 살 것이라고 보통은 생각하지만, 오히려 독신이어서 받는 스트레스가 수명을 짧게 만든 것은 아닌지 분석하고 있다. 코카서스 장수자들의 건강법 중 하나가 사람들과의 인연과 배우자를 무엇보다 소중하게 여기는 것인데, 그것으로 보아 혼자인 삶의 방식은 생각보다 더 많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 같다.

성생활 역시 건강을 지키고 장수하는 데 매우 중요한 것 같다. 1~2회 정도 섹스를 하면 면역글로불린인 IgA가 많이 생산되어 감기를 비롯해 다양한 감염증에 대한 저항력이 증가한다고 하니 말이다.

영국 브리스틀대학의 S. 에이브러햄 교수는 2000년에 멜버른에서 열린 제4회 세계뇌졸중회의에서 적당한 성생활은 순환기계의 병을 예방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영국 웨일스 케어필리에 사는 건강한 남자 2400명을 10년 동안 추적 조사했는데, 3회 이상 성생활을 하는 사람은 그 이하인 사람보다 심장발작이나 뇌졸중의 발병 위험성이 낮다는 사실을 알아냈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몸이 보낸 이상신호가 나를 살린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났다. 나가사키대학 의학부,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혈액내과에서 근무하던 중 만성병을 치유하지 못하는 현대의학에 대해 의문을 품고 난치병 치료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장수 지역으로 유명한 코카서스 지방과 스위스 병원 등에서 자연요법을 연구했다. 
현재 이시하라클리닉의 병원장으로서 일본의 전 수상, 국회의원, 의사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유명하다. 건강 증진을 위한 단식원도 운영하는데, 이미 그의 당근사과주스 단식을 경험한 사람이 3만 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각종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자연요법을 기본으로 한 건강법을 전파하고 있다. 그의 의학 설명은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다고 정평이 나 있다. 
저서로는 《전조증상만 알아도 병을 고칠 수 있다》, 《생강 홍차 다이어트》, 《몸을 따뜻하게 하면 병은 반드시 낫는다》, 《초超 건강법》, 《병은 냉증으로부터》, 《몸이 따뜻해야 몸이 산다》, 《내 몸을 지키는 건강비법 100가지》, 《하루 세 끼가 내 몸을 망친다》, 《체온 1도 올리면 면역력이 5배 높아진다》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