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가 따끔거리면서 아프고 무얼 좀 먹기만 해도 속이 거북하고 메슥거릴 때가 있다. 또 입맛이 없고 변비와 설사가 번갈아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평소에도 위장에 나타나는 이러나 불쾌한 증상에 시달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폭음이나 폭식, 스트레스, 과로, 노화 등으로 위장 기능이 떨어지면 위장질환이 잘 생긴다. 위장이 약한 것도 문제지만 그 때문에 잘 먹지 못하게 되면 영양부족으로 체력마저 떨어진다. 건강하려면 위장이 튼튼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위장의 상태가 나쁘면 현대의학에서는 통증을 일으키는 원인을 검사하여 위염, 위십이지장궤양, 위하수, 과민성대장증후군과 같은 병명을 붙여 치료한다

한편 한의학에서는 위장에 나타나는 불쾌한 증상들을 위의 질병이라는 큰 범주에 포함하고 자각 및 타각 증상을 중시하여 치료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에게 꼭~ 맞는 면역강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다카하시 요코, 우에바바 가즈오 

저자 다카하시 요코(高橋楊子, 1~3장 집필)는 한방 건강식이법 연구가.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할머니께서 해주시는 약선 요리를 맛보고 자라 약선 요리에 친숙하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 및 동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동 대학 의학부·중의진단학 연구실 상근 교사, 동 대학 부속병원 의사로 일했다. 1988년부터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저자 우에바바 가즈오(上馬場和夫, 4장 집필)는 현재 일본 아유르베다학회 이사, 일본 온천기후 물리의학회 인정의, 후쿠야마현 국제전통의학센터 차장으로서 동서의학 통합을 위한 임상연구를 하고 있다. 일본 히로시마대학 의학부를 졸업했으며, 1994년에는 아유르베다에 관한 연구로 인도 구자라트 아유르베다 대학으로부터 금메달을 받기도 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