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량의 술은 기분전환과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지만 이 적당량에서 벗어나는 것이 문제다. 과음한 다음 날은 머리가 지끈거리고 속이 메슥거리는 숙취로 고생하게 된다. 이때야 말로 식품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과음은 간에 부담을 주어 비위의 소화력을 떨어뜨린다. 실제 알코올은 간에서 분해되므로 과음이 잦으면 간에 손상을 주어 결국 알코올성 간질환을 겪게 된다

과음 후에 나타는 불쾌감이나 숙취로 괴로울 때는 간을 보호하고 저하된 비위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이 좋다. , 재첩, 문어 같은 어패류는 간과 비위의 기능을 돕는다. 특히 재첩은 술독을 풀어주고 울금과 전칠인삼은 간 기능을 돕는다

요즘에는 울금이나 전칠인삼으로 만든 영양보조식품도 있으므로 과음한 다음 날에 한번 이용해보는 것도 괜찮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에게 꼭~ 맞는 면역강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다카하시 요코, 우에바바 가즈오 

저자 다카하시 요코(高橋楊子, 1~3장 집필)는 한방 건강식이법 연구가.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할머니께서 해주시는 약선 요리를 맛보고 자라 약선 요리에 친숙하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 및 동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동 대학 의학부·중의진단학 연구실 상근 교사, 동 대학 부속병원 의사로 일했다. 1988년부터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저자 우에바바 가즈오(上馬場和夫, 4장 집필)는 현재 일본 아유르베다학회 이사, 일본 온천기후 물리의학회 인정의, 후쿠야마현 국제전통의학센터 차장으로서 동서의학 통합을 위한 임상연구를 하고 있다. 일본 히로시마대학 의학부를 졸업했으며, 1994년에는 아유르베다에 관한 연구로 인도 구자라트 아유르베다 대학으로부터 금메달을 받기도 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