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에서 제 안에 웅크리고 있던 ‘가장으로서의 동물적 감각’을 이끌어낸 네트워크마케팅에 대해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도대체 네트워크마케팅은 무엇이고 어떻게 비즈니스가 되며 왜 하는 걸까요? 적지 않은 기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정의를 내리고 구체적으로 살펴보려고 합니다. 

우선, 가장 핵심적인 본질을 정의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 = 소비의 만족스런 경험과 제품의 감동을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구전함으로써 나와 같은 애용자를 만드는 일

이해가 되시나요? 누군가로부터 소비와 구전 광고에 대한 보상이 있을 수 있고, 모든 비즈니스의 핵심은 결국 ‘애용자 만들기’라는 사실을 인정만 하면 이해가 참 쉬운 비즈니스입니다. 

소비에 대해서는 캐시백(현금이 아닌 실물 형태의 포인트)이 점점 일반화되고 있지만 이제껏 구전 광고에 대한 보상을 누가 줘본 적도 받아본 적도 없기에 이해가 쉽지 않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네트워크마케팅이 ‘자주 오는 단골손님에게, 주변에 입소문을 잘 내는 단골고객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자 하는 가게 주인이 있다’는 생각에서 출발한 비즈니스임을 인정만 하면 이해하기가 쉽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는 왜 네트워크 마케팅을 하는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윤은모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기계공학과, 서강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삼성전자(주)와 코카콜라 한국법인(BIK Inc.)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후 한국IBM(주)로 옮겨 17년간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세계적인 ERP(전사적 자원관리 소프트웨어) 대표 기업인 SAP Korea에서 마케팅 및 영업총괄 임원,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Korea)의 영업총괄 임원을 역임하고, 비즈니스컨설팅 기업인 콜럼버스 뉴포트 아시아(CNA Inc.)의 대표를 지냈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재직 시에는 세계 최고 부자로 알려진 빌 게이츠의 한국 방문 때마다 동행하며 우리나라 경제계의 부자들을 가까이서 만나보았다. 그 시절의 경험은 그의 삶에서 아주 특별한 자산이 되었다.

현재는 직장생활과 병행하며 시작했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20년 가까이 성공적으로 지속하여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으며, 꾸준한 인세적 수입을 키우면서 100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자녀(딸)가 함께 참여함으로써 가족 비즈니스로 발전시키고 있다.

이 책에서는 20년 가까이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지속해오면서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여유로운 삶, 풍요로운 삶, 행복한 노후를 준비하는 방법으로서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올바르게 이해하기, 좋은 파트너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과 방법 등에 대한 조언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지갑이 마르지 않는 평생부자』가 있으며, 페이스북(facebook)에서 ‘〈평생부자 오늘의 단상〉’을 운영하고 있다.

(facebook 한글 아이디: 윤은모 / 영문 아이디: eunmoyoon)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