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마케팅에 대해 이해한 것 같은데 결국은 “내가 할 일은 아니다”라고 말하는 이들도 많습니다. 

가장 큰 핑계는 가족과 미래를 준비하는 수단으로서 한번 부딪혀봐야겠다는 적극적인 생각보다는 ‘누군가를 찾아가야 한다’는 것에 겁부터 내기 때문입니다. 또 상대방의 거절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게으름이 발목을 잡습니다. 

뭔가 미래를 준비할 수단이 필요한데 사람들을 찾아가 만나는 게 어렵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더 쉬운 사업을 찾아 나섭니다. 그래서 돈을 투자해 가게나 사무실을 차리고 사람들이 찾아오기를 기다립니다. 

요즘 인터넷쇼핑몰이 우후죽순처럼 생기는 것도 마찬가지 이유입니다. 빚을 내 자영업을 하는 이유도 똑같습니다. 그건 잘할 수 있겠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찾아오게 하는 것은 쉬울까요? 

수많은 가게와 사무실, 인터넷쇼핑몰이 생긴 지 얼마 안 되어 사라지는 것을 보면 나를 알려 찾아오게 하는 것은 어쩌면 더 어려운 일 같습니다. 

소비자들로부터 선택되기 위해서는 많은 비용과 투자를 필요로 합니다. 기본적으로 경쟁적 상황에 놓이기 때문입니다. 아이디어만으로 되는 일이 아닙니다. 

소비자들은 주머니에서 돈을 꺼내는 일에 까다롭기에 장기간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나를 알리려면 많은 비용이 들고 투자도 지속적으로 해야 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는 왜 네트워크 마케팅을 하는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윤은모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기계공학과, 서강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삼성전자(주)와 코카콜라 한국법인(BIK Inc.)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후 한국IBM(주)로 옮겨 17년간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세계적인 ERP(전사적 자원관리 소프트웨어) 대표 기업인 SAP Korea에서 마케팅 및 영업총괄 임원,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Korea)의 영업총괄 임원을 역임하고, 비즈니스컨설팅 기업인 콜럼버스 뉴포트 아시아(CNA Inc.)의 대표를 지냈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재직 시에는 세계 최고 부자로 알려진 빌 게이츠의 한국 방문 때마다 동행하며 우리나라 경제계의 부자들을 가까이서 만나보았다. 그 시절의 경험은 그의 삶에서 아주 특별한 자산이 되었다.

현재는 직장생활과 병행하며 시작했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20년 가까이 성공적으로 지속하여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으며, 꾸준한 인세적 수입을 키우면서 100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자녀(딸)가 함께 참여함으로써 가족 비즈니스로 발전시키고 있다.

이 책에서는 20년 가까이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지속해오면서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여유로운 삶, 풍요로운 삶, 행복한 노후를 준비하는 방법으로서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올바르게 이해하기, 좋은 파트너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과 방법 등에 대한 조언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지갑이 마르지 않는 평생부자』가 있으며, 페이스북(facebook)에서 ‘〈평생부자 오늘의 단상〉’을 운영하고 있다.

(facebook 한글 아이디: 윤은모 / 영문 아이디: eunmoyoon)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