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인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도 만만치가 않습니다. 심하면 면역력도 떨어집니다. 이런 사태를 막으려면 평소에 사람들과 원만하게 지내야 합니다. 

기본은 역시 상대의 처지를 먼저 생각하는 것이지요. 또 사소한 이유로 벌컥 화를 내는 일도 없어야 합니다. 화를 내면 순식간에 림프구가 줄고 과립구가 늘어납니다. 

교감신경이 긴장하면 혈압이 순간적으로 200mmHg도 넘게 올라간다고 하니 몸을 생각해서라도 되도록 화는 자제하세요. 

별것 아닌 일로 스트레스를 받거나 스트레스를 제때 풀지 못하고 차곡차곡 쌓아두는 사람은 먼저 자신의 태도나 마음가짐부터 바꿔야 스트레스를 다스릴 수 있습니다.

 화를 내면 림프구가 줄어들고, 반대로 림프구가 줄어도 화를 잘 내게 됩니다. 그러다가 림프구가 늘어나면 다시 유순해집니다. 

생활 태도가 림프구의 수를 바꾸는지, 림프구가 생활 태도를 결정하는지 모를 만큼 인간의 생명은 림프구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생활 속 면역 강화법>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아보 도오루

1947년 아오모리현 출생. 현재 니가타대학 대학원의 의치학종합연구소 교수로 있는 아보 도오루는 미국 앨라배마대학 유학중인 1980년 '사람NK세포항원 CD57에 대한 모노클로랄항체'를 작성했고, 1989년 흉선의 분화 T세포의 존재를 발견했으며, 1996년 백혈구의 자율신경 지배 매커니즘을 처음으로 해명했다. 현재도 국제학술회의에서 다수의 연구성과를 발표하며, 면역학의 최전선에서 활약하고 있다. 저서로는 '의료가 병을 만든다', '면역혁명', '암은 스스로 고칠 수 있다', '면역처방 101', '약을 끊어야 병이 낫는다', '면역진화론', '면역학 입문'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