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6 계열과 오메가-3 계열의 지방산은 다가불포화지방산에 속하는 필수지방산이다. 오메가-6 계열인 리놀레산은 너무 많이 섭취하면 세포가 벽돌처럼 딱딱해져 유연성이 없어진다

그렇게 되면 영양소나 노폐물을 원활하게 운반할 수 없어 알레르기나 질병을 일으킨다. 오메가-3 계열의 지방산은 오메가-6 계열의 지방산을 너무 많이 섭취해서 발생하는 염증 프로세스를 억제한다



오메가-6 계열의 지방산과 오메가-3 계열의 지방산은 서로 부족한 성질을 보완하는 관계라고 할 수 있다. 이상적인 섭취 비율은 2:1 정도이다. 예전부터 오일 하면 살이 찐다’, ‘늙는다라는 이미지를 떠올렸다

이런 이미지는 동물성 지방인 포화지방산 때문에 생겨난 것이다. 포화지방산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세포와 혈관에 지방이 축적되어 동맥경화나 당뇨병 같은 생활습관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같은 오일이지만 오메가-3(아마씨유, 들기름 등) 불포화지방산과, 포화 지방산 중에서도 중쇄지방산(코코넛오일)은 체내에 쌓이지 않고 에너지로 대사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오일사전>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유키에(YUKIE)

오일 전문가이자 오일 테라피스트이며 ‘일반사단법인 일본오일미용협회’의 대표이사다. 효과적인 오일 건강법으로 모델, 톱 스타일리스트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이탈리아 올리브오일소믈리에협회 AISO 올리브오일 소믈리에이기도 하다.

그녀가 오일 전문가가 되기까지는 어머니의 영향이 컸다. 그녀의 어머니는 평생 오일 미용법을 연구하고 호호바오일 화장품회사를 설립해 일흔을 앞둔 지금도 경영을 하고 있다. 

처음에는 오일 연구에 평생을 바쳐온 어머니를 보면서도 오일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결혼하고 출산을 하면서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을 느끼고 약에 기대고 싶지 않은 마음에 오일을 먹고 바르기 시작했다. 

오일의 효과를 체험한 그녀는 미국으로 건너가 어머니를 지도했던 오일 미용의 일인자이자 의학박사인 퍼셀에게 오일학을 배웠고, 오일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한다. 세포막을 형성하는 것은 물론 신체 기관들에 다양하게 작용하고 피부 장벽을 튼튼하게 하는 등 오일의 건강 및 미용 효과, 올바른 사용법, 보관법을 사람들에게 알려야겠다는 생각에 이 책을 쓰게 되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