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무게는 잠자는 동안에도 조금씩 변한다. 밤에 이불 속으로 들어가기 직전과 아침에 일어난 직후의 체중을 기록해보면 비만해지기 쉬운 생활습관을 알아낼 수 있다.


몸무게는 사람에 따라서 잠자는 동안 1kg 이상 감소하기도 한다. 따라서 수면이 부족하면 체중 변화도 적다. 체중과 체온을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기간을 정하여 자신의 몸 상태를 체크하면 혈액검사치의 변화에도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다.

일단 당뇨병 진단을 받으면 몸 상태가 다소 좋아졌어도 정기적으로 혈액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 만일 검사치가 기준 범위를 벗어난 항목이 있다면 생활을 개선한 뒤에 다시 한 번 검사를 받아서 변화된 내용을 꼼꼼히 기록해놓자. 

당뇨병 때문에 다년간 병원에 다녔지만 단 한 번도 당뇨병 검사치가 7.8% 이하로 내려간 적이 없었던 환자가 있었다.

 

이 환자는 영양소를 보충하고부터 검사치가 6.3%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사업상 대인관계의 폭이 넓어서 송년회 철이 되면 여기저기의 회식에 참석해야 했기 때문에 해가 거듭될수록 병세가 나빠졌다. 그래서 송년회 철만이라도 체중을 점검하도록 지도하였다.

그 결과 한 달에 몇 번 정도는 하루에 3~5kg 정도로 체중이 늘거나 줄어들었다. 체온이 낮은 날도 많았다. 체온이 낮은 것은 섭취된 3대 영양소가 전부 에너지로 바뀌지 않은 것이므로 ‘에너지 불꽃’이 작다.

에너지로 변하지 않은 3대 영양소는 탄수화물이든 지방이든 몸속에 남아돌다가 검사 결과에 그대로 나타났다. 따라서 혈당도 높은 편이었다.

체중 차이가 컸기 때문에 빨리 순환 계통의 진찰을 받도록 했고, 검진 결과 혈관 파열이 우려되었다. 바로 다음 달에 입원하고 수술을 함으로써 이 환자는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 <더 자세한 내용은 단행본 참고>

출처: <당뇨병, 약을 버리고 아연으로 끝내라>

저자 _ 가사하라 도모코

일본 전국의 약사 1000여 명에게 당뇨병의 신지식을 가르치는 약사, 일본약사연수센터와 일본생약학회에서 인정하는 한약, 생약 취급 인정 약사이면서, 영양학 지도사(의학 보조제 지도사, 상담사)다. 일본 교토부(京都府) 단고(丹後) 출신으로, 호쿠리쿠(北陸)대학 약학부를 졸업하고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노토(能登) 반도에 약국을 차려서 30년 가까이 경영하고 있다. ‘당뇨병과 아연’이라는 주제로 일본의 약사들을 대상으로 강연과 지도를 해 큰 호평을 받고 있으며, ‘아연요법’으로 약국을 찾아온 당뇨병 환자 90%의 건강을 증진시켰다.

어느 날 약국을 찾아와 “당뇨병 좀 낫게 해달라”고 하소연했던 환자가 당뇨병 합병증으로 급사한 일에 충격을 받고, 되도록 약을 쓰지 않고 건강을 되찾는 방법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다. 다각적인 연구와 시행착오 끝에 당뇨병 치료의 열쇠가 현대인의 생활에서 부족하기 쉬운 ‘아연’에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고 한다. 누구나 배불리 먹는 시대이지만 비타민과 미네랄, 그중에서도 아연이 부족해서 생기는 여러 증상과 질병들을 찾아냈으며, 어떻게 하면 아연의 낭비를 막을 수 있을까 하는 생활습관의 탐구를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http://kasaharatomoko.com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