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시기는 운동에 관한 다양한 보조 프로그램을 습득할 수 있는 황금기다.

그러나 황금기다운 황금기를 보내려면 유아기에 근육과 관절을 바르게 사용하는 법을 익혀두어야 하고,

몸을 지탱할 수 있을 만큼 근육과 뼈를 단련해두어야 한다.

이런 노력 없이 아이에게 갑자기 철봉이나 뜀틀운동을 시키면 근육이 그런 동작에 맞게 움직이지 못한다.

근력 역시 충격이나 부담을 감당하지 못한다.

 

● 좌우 근육을 고루 단련한다

우리 몸에서 심장은 조금 왼쪽에 있고, 간은 조금 오른쪽에 있다. 장기의 위치는 좌우로 조금씩 치우쳐 있지만 상체와 하체, , 다리, 체간의 근육은 기본적으로 좌우대칭으로 분포해 있다. 근육이 고루 발달하게 하려면 어릴 때부터 너무 한쪽으로 치우치는 동작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심장이나 간, , 다리 등의 배치는 유전적인 영향을 받지만 오른손잡이나 왼손잡이, 오른발잡이나 왼발잡이가 유전으로 결정되는지는 아직 모른다. 골프나 야구, 축구 등 운동경기에서 사용하는 동작은 인간이 만든 것이므로 그런 동작을 할 때 어느 쪽의 손이나 발을 선호하느냐는 유전보다 환경의 영향을 받게 된다. 어떤 자극을 얼마나 일찍부터 주어야 오른쪽 또는 왼쪽을 선호하게 되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야구에도 오른손 타자와 왼손 타자가 있다. 우타나 좌타는 야구를 시작할 때 처음 어느 쪽으로 타격을 했느냐에 따라 정해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옛날에는 우타가 많았기에 아이들도 자연히 오른손으로 공을 쳤을 것이다. 요즘에는 굳이 무리해서 고치려고 하지 않아서인지 공은 오른쪽으로 치더라도 글씨를 쓰거나 수저를 쥘 때는 왼손을 사용하는 사람도 많다. 이런 점을 보면 사람이 어느 쪽 손을 선호하느냐는 유전보다 환경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듯 하다.

 

 

운동경기 중에는 몸 한쪽만 주로 사용하는 종목이 많다. 골프도 그중 하나다. 어릴 때 골프를 시작해 어느 한쪽 타격만 배워서 계속 그쪽으로만 치는 연습을 하면 근육이나 근력도 한쪽으로만 작용하게 된다. 근육은 관절이나 뼈에 연결되므로 고루 발달하지 않으면 장애가 생길 수 있다. 그러니 아이가 이런 운동을 하고 있는 부모라면 아이가 근육을 고루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어야 한다.

연습에서도 경기력을 향상하는 데 중요한 쪽을 집중해서 강화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때도 별도의 운동 프로그램을 마련해 다른 한쪽도 단련시켜야 한다. 그래야 몸이 균형 있게 발달한다. 예를 들어 아이들에게 야구를 가르칠 때도 오른손으로 공을 치면 다음은 왼손으로 쳐야 한다는 규칙을 만들어 따르게 한다.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왼손으로도 공을 잘 칠 수 있게 되고 그러다 양손 타자가 될 수도 있다. 아이가 어릴수록 더욱더 근육을 좌우 균등하게 사용하도록 애써야 한다.

 

출처 : <내 아이 숨은 능력을 깨워주는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 이시이 나오카타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