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전나무숲 출판사 편집장입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잠시 캐나다에 머물고 있습니다 ^^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가장 인상깊었던 것 중의 하나는 바로 담뱃갑에 붙어있는 무시무시한 흡연 경고그림이었습니다.

사실 저도 흡연가의 한 사람으로서 담배를 피울 때마다 이 그림들을 보면서 '끊어야지!'라고 결심하는 때가 한 두번이 아니었습니다.


캐나다는 8년 전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담배갑에  이러한 흡연 경고문을 부착했다고 합니다. 한국은 아직 본격적으로 부착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보다 많은 금연을 유도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조치도 필요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도 금연을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을 거라 생각됩니다. 무서운 그림을 보면 금연에 좀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우선은 좀 '소프트'한 것 부터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흡연은 강한 중독성이 있다는 경고문구입니다. 사실은 썩 무시무시한 그림은 아니지만 담배로 가득한 재털이가 답답하게 느껴집니다.


흡연이 아기에게도 영향을 미친다는 건 너무도 당연한 이야기겠죠.

무서운 그림은 지금부터 시작됩니다.


우리 뇌가 흡연으로 인해 심각한 손상을 입은 모습니다. 때로 흡연가들에게는 '맛있는' 담배가  우리의 뇌에는 매우 치명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당연히 심장에도 영향을 미칠 겁니다. 정말이지 이런 그림을 보면서도 담배를 피운다는 건 '강심장'이 아닐 수 없습니다.


당연히 폐암을 일으키는 치명적인 원인 역시 흡연입니다. 전체 폐암 중 85%가 흡연으로 인해 발생하고, 환자의 80%는 3년 안에 사망을 한다고 하네요.


흡연은 성문제에 있어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고개 숙인 담배'라는 아이디어가 재밌는 것 같습니다.


캐나다의 일부 담뱃갑 안에는 위와 같은 별도의 금연권고 쪽지가 들어가 있습니다.

이상 캐나다의 흡연 경고문을 살펴봤는데요, 인터넷에 보니 국내에서도 이러한 경고그림에 대한 공모전을 개최한 적이 있더군요. 한번 살펴볼까요?




나름 열심히 했다는 생각은 들지만, 왠지 흡연자의 심경을 거슬려 금연을 유도하기에는 좀 약하지 않나하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자극적인 그림이 금연에 도움이 되느냐'하는 문제는 약간의 논란이 있을 수는 있지만 어쨌든 시각적인 것이 사람들의 심리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좀 더 강한 그림이 필요할 것이라는 생각도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금연을 위해 책을 읽거나 관련 영상물을 보는 것은 어떨까요? 무조건 '끊어야지'라고만 생각한다면 작심삼일이 될 가능성도 높기 때문이다.

자신이 담배를 끊어야할 확실한 이유를 알고, 구체적인 조언과 타인들의 경험담을 듣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럼, 다시 한번 금연에 도전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하루에 4갑의 담배를 피웠던
헤비 스모커의 담배끊기 비법

저자 : 알렌 카
출판사 : 한언
가격 : 8,330원
구매하러 가기








최면요법으로 금연에 성공하는 DVD

저자 : 수잔 헵번 
제작사 : 케니앤코엔터테인먼트 
원서 : STOP SMOKING WITHIN ONE OUR
가격 : 22,000원
구매하러 가기








     [ 인간의 건강한 삶과 문화를 한권의 책에 담는다 - 도서출판 전나무숲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짝별 2009.08.13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흡연자로서 무시무시하지만 재밌게 읽었습니다^^

  2. ssunihany 2009.08.13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악~ 정말 끔찍합니다.
    사무실로 걸어오는 길에 앞에서 담배피는 남자들을 보면 뒷통수를 한대 때리고 싶은
    심장을 아실려는지... ㅋㅋ

    • 편집장 2009.08.13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한가지 특이한 점은, 캐나다는 공공 건물은 완전히 금연인데 비해 거리에서의 흡연은 전혀 규제가 없다는 점입니다. 담배꽁초도 아무데나 버리구요. 한국에서는 벌금이 있지만 이곳에서는 벌금도 없답니다. 역시 문화적인 차이겠죠.

  3. meso 2009.08.13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에 계신다니 담배살때마다 저런 그림들을 보시겠군요~
    끊을 마음이 생기셨나요? ㅋㅋ

  4. 건강인 2009.08.13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끊었다 이었다를 반복하며 아직도 그놈의 유혹에 쉽게 넘어갑니다.
    금연, 많은 건강서들이 공통적으로 지적하는 문제지만 역시 쉽지
    않은 문제지요.
    개인적으로는 좀더 긍정적인 메시지는 없을까? 생각해봅니다.

  5. 채뚱 2009.08.13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의 흡연자로서 끊기를 정말 잘했네요^^
    우리 모두 끊어봅시다!!

  6. 미소 2009.08.13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거리에서 담배 피우는 분들, 정말 싫더라고요.
    주위 끽연가들에게 글 보내줘야겠어요~~

  7. Favicon of http://easygoing39.tistory.com BlogIcon 카타리나 2009.08.13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정말 무섭네요

    그런데 담배 피시는 분들...저런거 봐도 피우신다는게 문제 ㅜㅡ

    • 편집장 2009.08.13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맞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본다면 뭔가 좀 찔리는게 있지 않을까 싶어요. 뇌리에 계속해서 남아있지 않을까요 ^^

  8. zero 2009.08.18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 쎈데요. 저런 무시무시한 문구라니..

  9. 특별시민 2009.08.19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연한지 1년하구 5개월정도 지났는데... 저 광고를 보니
    끊기를 잘했구나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