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주변에 우울증에 걸린 사람은 없습니까? 우울증은 본인도 괴롭지만, 그것을 보고 있는 주변 사람도 괴롭게 만드는 마음의 질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51/365 - Manic Depressive by helgasms!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그럼 그런 사람들을 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또 어떻게 그들을 대해야 그들의 우울증을 조금이라고 낫게 할 수 있을까요. 

일단 우울증에 빠지기 쉬운 상황을 살펴보면서 그들의 마음 속으로 함께 들어가보시죠.

 1. 직장에서 스트레스가 쌓일 때

업무에 쫓기는 생활은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스트레스가 쌓입니다. 하지만 일이 바쁘다는 이유만으로 마음의 평정을 잃는 경우는 드믑니다.

일에 치여 새벽에 출근하고 밤늦게 퇴근하는 생활이 이어져도 뚜렷한 목표나 이루고자 하는 꿈이 있다면 참아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바쁜 일상과 함께 다음과 같은 상황이 이어지면 마음은 서서히 무너지기 시작한다.

Just about by amirjina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 쫓기는 일상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전혀 가늠할 수 없다.
-. 아무리 열심히 해도 노력한 대가를 기대하기 힘들다.
-. 너무 바빠서 업무상 실수가 이어지고, 그 책임감 때문에 마음이 괴롭다.

바쁜 일상의 끝이 보이지 않을 때, 또 수고의 대가가 전혀 돌아오지 않을 때 마음은 점점 절망감에 휩싸입니다.

마음의 고통을 동료나 가족들에게 털어낼 수 있으면 좋으련만, 혼자 끙끙 앓는 사람이라면 가슴 저미는 고독 때문에 마음의 상처는 깊어만 가게 되죠.

게다가 ‘이 일을 해내지 못하면, 내가 손을 놓으면 지금 자리에서 금방 쫓겨날 텐데.’라는 강박감에 대한 공포는 마음을 단 한순간도 쉬지 못하게 해서 늘 불안하고 초조합니다.

뿐만 아니라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고독감과 가장으로서의 책임감은 혼자 짊어지기에 너무 무거운 짐으로 어깨를 짓누릅니다.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 같은 피로를 상사나 경영자에게 말하고 잠시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마음은 한결 가벼워질 텐데, 그것조차 버거워하며 마음을 단단히 옥죄고 있는 것이죠.

마음의 피로가 쌓이게 되면, 말하지 못하는 자신을 책망하기 시작하고 자신의 마음을 스스로가 더 아프게 하는 악순환의 고리는 더 단단해집니다. ‘업무를 빨리빨리 처리하지 못하는 것은 내가 능력이 없어서 그래.’하며 자신을 괴롭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더 위험한 경우는 업무 마감에 쫓기다가 실수가 늘어난 경우, 직장에서 실수를 지적당하면 ‘내가 왜 이러지.’ 하며 자신의 마음을 더 못살게 후벼 파고 맙니다. 따라서 여기까지 내몰린 마음은 더 이상 도망갈 곳이 없는 것처럼 여겨집니다.

'펑’ 터지기만을 기다리는 시한폭탄처럼 마음은 이미 통제력을 상실하곤 합니다. 이는 지극히 단편적인 사례에 불과하지만, 우울증에 빠진 사람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James, I think your cover's blown!
James, I think your cover's blown! by laverrue 저작자 표시

물론 이 경우에도 바쁜 업무를 타인의 책임으로 전가하거나 “난 더 이상 야근은 못해요.” 하고 솔직하게 털어놓는 사람은 우울증의 늪에 빠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울증 체질은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하고 섬세한 성격의 소유자가 많아서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지나칠 수가 없습니다. 그러니 자신의 마음에만 부담을 지우고 책임을 지울 뿐이죠.

만약 우울증 체질을 만난다면, ‘힘에 부치면 못한다고 말하면 되지, 그걸 왜 말 못해요?’ 하고 비난만 쏟지 말고, 세상에는 자신의 마음을 도려내면서까지 혼자서 짐을 지려는 사람도 있다는 사실만 알아두면 됩니다.

‘그래, 이렇게 괴로워하는 사람도 있구나.’ ‘아무한테도 말 못하고 혼자서 끙끙 앓는 사람도 있구나.’ 하며 상대방을 이해하려는 마음만 있어도 많은 사람이 우울증에서 구원받을 수 있습니다.

당신의 따뜻한 배려가 우울증을 앓는 사람에게는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주세요.

 2. 사랑을 잃었을 때

한번 이런 상상을 해보시죠. 당신은 멋진 남성과 깊은 사랑에 빠졌습니다. 그와 함께했던 순간들은 행복한 시간이었고, 그는 당신의 모든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를 잃는 순간 모든 행복은 물거품이 되었고, 그를 사랑했던 만큼 마음의 상처도 깊을 수 밖에 없겠죠.

Extremely Broken by Τϊζζ¥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사랑이 끝났을 때, 이별의 원인을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는 사람은 자신의 마음을 심하게 몰아세우기 시작합니다. ‘그때 좀 더 잘해줄 걸.’ ‘내가 괜한 말을 해서 그런 거야.’ 하며 자신의 마음을 괴롭히기도 합니다.

‘나쁜 자식, 양다리를 걸쳐?’ ‘너 같은 놈은 하루라도 빨리 헤어지길 정말 잘했어.’ 하며 뒤도 돌아보지 않는 사람은 절대 마음 아파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잃어버린 사랑의 무게가 마음을 짓누르는 사람에게는 이별의 상처가 무거운 짐이 됩니다. 행복했던 추억이 진하게 남을수록 상실의 무게를 실감하게 되죠. ‘두 번 다시는 그런 행복한 순간들을 만날 수 없을 거야.’ 하며 절망감으로 치닫기도 합니다. 그렇게 혼자서 생각할수록 고독은 몸서리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절망, 상실, 고독에 빠져들 때, 마음은 그 무게에 조금씩 짓눌립니다. 우울증이 성큼성큼 다가오는 순간이죠.

사랑을 잃고 마음까지 힘든 사람에게 “뭐야, 그까짓 남자 때문에 그래? 난 절대로 사랑 때문에 울지 않아.” “떠난 사람 생각하면 뭘 해. 빨리 잊어버려.” “이 세상의 반은 남자야!” 하며 상대를 몰아세워서는 절대 안됩니다.

이와 같은 충고로는 사람의 마음에 뿌리 깊은 절망감과 상실감을 회복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당신의 충고로 생각을 접을 수 있는 사람이라면 애초 우울증에 걸리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그렇게 몰아세울수록 ‘내 마음은 아무도 몰라주고…….’ 하며  고독만 더 깊어져갈 뿐이기 때문입니다.

타인의 마음을 온전히 이해한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아주 조금이라도 이해하려고 노력한다면, 절망과 상실감으로 아파하는 사람을 더 깊은 수렁으로 빠뜨리지는 않을 것입니다.

 3. 학교에서 왕따를 당할 때

당신이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라면 언제 마음이 아플까요?

이 질문에 답할 수 있다면,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혼자 끙끙 앓고 있는 수많은 아이들의 마음을 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부터는 어린 시절로 돌아가서 그때 그 시절을 떠올려보시죠.

요즘 학교는 어른들이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살벌합니다. 조금이라도 또래들과 다른 점이 눈에 띄면 그것을 빌미로 ‘왕따’를 시키고, 괴롭히기도 하죠.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정의감에 불타는 아이들이 때로 우울증의 표적이 되기도 합니다. 약한 친구를 감싸주면 감싸준 사람이 그 다음 왕따의 표적이 되는 세상이기 때문이죠.

친구들에게 왕따를 당하고, 괴롭힘의 대상이 된다는 것, 그것도 아무런 이유없이 다른 학생들의 화풀이 대상이 된다는 것은 정말  죽고 싶을 만큼 괴로운 일인 것만큼은 사실입니다.

Distraction
Distraction by alessandro pucci 저작자 표시

그리고 이런 사실을 부모나 선생님에게 털어놓을 수 없을 때, 아무리 하소연해도 몰라줄 때 절망과 고독은 아이의 마음에 사무치게 됩니다.

말도 안 되는 따돌림과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집단 괴롭힘, 이것이 지속되면 마음은 얼마나 깊은 상처를 받게 될까요?

이와 같은 상황을 주위 어른들이 진지하게 받아들여 주느냐, 못하느냐는 한 아이의 생명을 구하느냐, 못하느냐의 갈림길이 될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상대는 자신의 아픔을 조리 있게 설명하지 못하는 미성숙한 존재입니다. 마음이 아픈 이유조차 설명하지 못하는 아이를 대할 때는 상대방의 이야기를 가만히 들어주고, 상대가 마음을 열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야 합니다.

“넌 왜 그렇게 약하니? 도대체 누굴 닮은 거야?” 하고 몰아세우면 그 아이는 두 번 다시 마음의 문을 열려고 하지 않을 것입니다.

“애들한테 절대 지지 마, 이 바보야!” 하고 호통을 쳐도 아이의 가슴만 도려낼 따름입니다. 그 아이는 자신이 처한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정말 최선을 다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헤어 나올 수 없는 상황이 아이를 더 진한 절망감으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따라서 그런 아이의 마음에 더 깊은 상처 자국을 새기는 말을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이제까지 세 가지의 사례를 살펴보았습니다.

우울증의 터널에 갇힌 사람을 대할 때는 어린아이를 대하는 마음으로 다가가는 것이 좋습니다. 우울증에 빠지면 자신의 마음을 다스릴 수가 없습니다. 자기 마음이지만,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것이 바로 우울증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본의 아니게 어린아이처럼 떼를 쓸지도 모르고, 말도 안 되는 투정만 늘어놓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 모든 투정은 우울증에 시달리는 사람이 절규처럼 부르짖는 소통의 하나입니다.

이때는 어린아이를 대하듯 넓은 마음과 사랑으로 다가가야 합니다. 아픈 사람이 자신의 마음을 열고, 마음속에 들러붙어 있는 고통을 털어놓을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해주어야 합니다.

마음속의 고통을 누군가에게 고백할 수만 있어도 고독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이야기에 진심으로 귀 기울여 주는 사람이 단 한 사람만 있어도, 절망에서 구원받을 수 있기 때문이죠. 고독과 절망에서 헤어 나오면 우울증의 터널에서도 빠져나올 수 있습니다.

Lesbos
Lesbos by rivello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지금까지 우울증에 빠지기 쉬운 상황을 세 가지 사례로 나누어 살펴보았습니다.

아무리 가까운 가족이라도 자신의 마음이 아닌, 상대방의 마음을 온전히 헤아리는 일은 불가능할 것입니다. 하지만 자신의 소중한 사람이 더 깊은 절망감과 고독감에 빠지지 않도록 배려해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요약해 볼까요?

-. “나 같으면 그런 일로 마음 끓이지 않을 거야. 넌 너무 나약해!” 하며 추궁하지 말자.
-. “말해봐, 뭐가 문제야. 얼른 말해봐.” 하며 몰아세우지 말자.
-. “힘내, 좀 더 열심히 해봐!” 하며 어설픈 격려를 쏟지 말자. 오히려 이는 자기혐오를 불러올 수도 있다.

우울증으로 고통 받는 사람의 마음을 전적으로 공감할 수는 없더라도 ‘그럴 수도 있지!’ ‘정말 괴롭겠구나. 많이 아프겠구나.’ 하며 헤아려주는 마음이 있으면, 마음이 아픈 사람에게 든든한 힘이 됩니다. 처절한 고독에서 벗어나는 든든한 밑거름이 되는 것입니다.

당신의 따뜻한 배려야말로 우울증에 빠진 사람을 구할 수 있는 최고의 밧줄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BlogIcon 뽀글 2009.10.30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울증 예전에는 별거 아니라고..정말 시간남아도는사람들이나 헛생각하는거라고 생각했는데..
    주변에서 걸린거 보니깐..무섭더라구요.. 나중에는 농약까지 먹고 병원까지가고..
    이게 이렇게 무서운병인줄 몰랐어요..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09.11.02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때로 우울증은 인생을 망칠 수도 있는 마음의 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른 병이야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면 치료할 수 있지만, 우울증은 그러한 긍정적인 마음 자체를 들지 못하게 하니까요. 우울증은 예방이 최선입니다 ^^

  2. 울울증시러 2009.11.01 0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게는 우울증이라는게 멀게만 느껴지는 단어인게 사실입니다.
    앞으로도 그러고 싶습니다. 물론 주위에 그런 사람이 있다면 도움을 줘야겠지요.
    함께 사는 세상인데... 모른체할 수는 없겠죠.

  3. 우아누께냐 2009.11.02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의 감기라는 우울증에 예방 백신은 없을까요?
    예전에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내 인생에 크게 웃을 일이 몇 번이나 생길까... ?
    너무나 밋밋한 삶 속에서 이런 생각이 스쳤죠. 그래서 그때부터 생각을 바꿨습니다.
    그럼, 작은 일에 웃자. 자꾸 웃자!, 하고
    기분이 조금씩 나아지더니 차츰 웃을 일이 더 많이 생기더군요. 우울증 웃음으로 극복하세요.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09.11.02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큰 일에 즐겁고 웃는다는 생각 자체가 욕심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그저 사소하지만 그 자체에 감사하면 생활하는 마음, 소박한 즐거움에 미소지을 수 있는 마음 자세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