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들은 끊임없이 많은 일에 파묻혀 지내기 일쑤입니다. 여러 가지 일을 동시에 처리해내려다 보니 때로는 스스로 한계에 도달할 때도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럴 때 가장 필요한 것은 바로 ‘집중력’과 ‘두뇌를 활용하는 능력’입니다. 총 4회에 걸쳐서 이 부분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자신의 일을 사랑하고, 그것으로 자신의 인생을 바꾸고 싶어 하는 많은 이들에 좋은 정보가 되리라 확신합니다. /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반복적으로 실시하는 집중력 트레이닝

(2) 이미지 리허설을 하라
(3) 섬광 같은 아이디어를 위한 휴식
(4) 상식이 아닌 반(反) 상식을 활용하라

엉뚱한 생각이 떠올랐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것을 섬광 같은 번뜩임이라고 오해한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떠오른 엉뚱한 생각은 대개의 경우 별 쓸모가 없다. 그저 단순하고 일시적인 생각에 지나지 않는다. 

진짜 섬광 같은 번뜩임은 자신의 업무에 대한 현안 사항과 관련된 것이어야 한다. 그리고 어느 날 갑자기 생기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해결해야 할 테마를 염두에 두고 늘 그것에 대해서 생각하고 있어야 하는 것이 필수 조건이다.

예를 들어, ‘신상품 개발과 관련된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든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타개책이 필요하다’ 등의 요건을 확실하게 머릿속에 새기고, 생각에 생각을 거듭한 끝에 불현듯 떠오르는 생각이 쓸모 있는 아이디어가 되는 것이다.

역사에 이름을 남긴 천재들도 모두 뭔가에 씐 듯이 생각에 생각을 거듭한 끝에 비로소 뛰어난 아이디어를 창출했던 것이다. 이것은 의식적으로 생각한다고 생각나는 것이 아니다. 사실 섬광 같은 번뜩임은 고독한 상태에서 사색에 빠져 있을 때 탄생하는 경우가 많다. 더구나 몸을 움직이거나 긴장이 풀려 편안한 상태에 있을 때 비로소 떠오르는 것이다.

만일 업무에 관한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을 때는 책상 앞에 앉아 있지 말고 과감하게 사무실 안을 한 바퀴 걸어 보자.

섬광 같은 번뜩임은 주로 우뇌의 작용에 의해서 탄생한다. 논리적인 기능을 하는 좌뇌와 달리 우뇌의 발상은 단편적이며, 때로는 전혀 맥락이 닿지 않는 아이디어가 튀어나온다. 그 속에 탁월한 아이디어가 숨어 있는 것이다. 이때 중요한 것은 떠오른 아이디어를 놓치지 않는 것이다.


Brain vs. Brawn by TangYauHoong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며 “내가 상대성이론을 연구할 때 가장 힘들었던 것은 이 이론을 다른 사람들에게 어떻게 이해시키느냐 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상대성이론의 기본 개념은 상당히 이른 단계에서 이미 그의 머릿속에서 섬광처럼 번뜩이고 있었던 것이다.

빛을 타고 날아가면서 주위를 보았을 때, 시간이 거꾸로 흐르는 모습이 마치 영상을 찍듯이 아인슈타인의 뇌리에 보였던 것이다. 그러나 당시에는 몇 단계를 뛰어넘은 터무니없이 비약적인 아이디어였기에 이를 수식화하고 증명하는 데 의외로 시간이 많이 걸렸던 것이다.

이처럼 우뇌가 떠올리는 아이디어는 맥락이 없는 단편적인 발상이므로 바로 사라지기 쉽다. 그러나 아인슈타인은 떠오른 아이디어를 닥치는 대로 메모했기 때문에 위대한 발견을 할 수 있었던 것이다.

모처럼 떠오른 아이디어를 놓치지 않으려면 메모지나 녹음기를 갖고 다니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출처 : <잘되는 나를 만드는 최고의 습관>, 고다마 미쓰오,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