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의학은 끊임없이 우리들에게 ‘물을 많이 마시라’고 조언합니다. 하지만 또 다른 시각에서 보면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은 ‘수독’을 유발하고 오히려 건강을 해치는 원인이 되곤 합니다.

물론 인간 체중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수분은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입니다. 인간은 공기가 없으면 3분 만에 죽고, 물이 없으면 3일 만에 죽습니다. 그러나 공기와 물이 있으면 음식물이 없어도 30일은 살 수 있을 정도로 물은 상당히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When Water Drops Collide by laszlo-photo 저작자 표시

하지만 인간의 몸에 필요 이상의 수분이 공급되면 ‘수해’가 일어나게 됩니다. 이것을 동양의학에서는 이미 2천 년 전부터 ‘수독(水毒)’이라고 불렀습니다. 지나치게 많은 물은 독이 된다고 파악하고 있었던 것이죠.

제가 만난 환자 중에는 수독 때문에 뇌출혈을 일으킨 사람도 있었습니다. 그는 50대의 나이로 한창 왕성하게 활동하던 모 국회의원이었습니다. 이전에 제가 운영하는 클리닉에서 진단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우리 병원에 입원한 그에게 뇌출혈 당시 평소의 생활상에 대해서 물어보았더니 특별히 편식을 하지도 않았으며 운동 부족이나 심각한 스트레스도 없었고 비만도 아니었습니다. 이상하다고 생각해서 좀 더 자세하게 문진해보았더니 혈전을 예방하기 위해 매일 6ℓ의 물을 마신다고 했습니다. 더구나 몇 년이나 그렇게 마셔왔다니, 저는 어안이 벙벙해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의 경우 수분을 과잉섭취해 혈액량이 증가했고 그로 인해 고혈압이 일어났을 수도 있습니다. (그가 뇌출혈로 쓰러졌을 때의 혈압은 210mmHg였다). 또 다른 가능성은 수분을 필요 이상으로 많이 섭취해 몸속의 물이 냉각수 역할을 하는 바람에 체온이 내려갔고, 그로 인해 혈관 수축이 일어나 뇌출혈로 쓰러졌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 경우든 수분을 과다하게 섭취한 것이 원인이라는 것은 확실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이가 이불을 자꾸 차면서 춥게 잠을 자더니 아침에 일어나서 설사를 하거나 배가 아프다고 할 경우, 에어컨이 세게 가동되는 장소에서 머물렀더니 머리가 지끈거렸던 일, 비가 내리면 신경통이나 요통이 심해지고, 비에 젖으면 몸이 차가워지는 경험을 한 번쯤 했을 것입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한 마디로 차가운 것(冷), 습한 것(水), 통증(痛)이 서로 원인이 되거나 결과로 나타난 것입니다.

체온이 낮아지면 인간의 몸은 여러 가지 반응을 일으켜서 몸을 따뜻하게 만들려고 노력하는데, 가장 흔한 반응이 몸속의 수분을 밖으로 배출하는 것입니다. 가령 몸이 차가운 상태에서 잠을 자면 설사를 하는 것, 추위로 감기에 걸렸을 때 콧물과 재채기가 나오는 것 등은 모두 몸을 따뜻하게 만들려는 몸의 반응이라고 볼 수 있죠.


sneeze by placbo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또 편두통이 있는 사람은 통증이 심해지면 구토를 할 때도 있는데, 이것 또한 위액이라는 수분을 버려서 몸을 따뜻하게 만들어 편두통을 고치려는 반응이라고 이해하면 됩니다. 큰 병에 걸렸을 때 밤새 땀을 많이 흘리는 것도 몸 안에 있는 여분의 수분을 버려서 몸을 따뜻하게 만들고 면역력을 높여서 병을 고치려는 반응입니다.

또 노인들이 야간에 오줌을 자주 누는 것도 마찬가지 원리로 병이나 죽음을 막으려는 몸의 반응입니다.

이처럼 우리 몸 안에 수분이 지나치게 많으면 우리 몸은 거기에 대한 반작용을 하기 시작합니다. 어떻게든 수분을 배출하고 정상적인 상태를 되찾으려는 것이죠. 수분은 인간의 생명 활동에 반드시 필요한 것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지나치게, 그리고 억지로 보충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출처 : <몸이 원하는 장수요법>, 이시하라 유미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