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들어 이른바 몸에 딱 붙는 스키니진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꼭 이런 류가 아니더라도 젊은 여성들은 자신의 몸매를 강조하기 위해 몸매가 잘 드러내는 옷을 선호합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몸에 꽉 끼는 옷을 입게 되는 것이죠.

그런데 이러한 옷입기는 멋은 있을지 모르지만, 우리의 몸에는 좋지 않은 작용을 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옷에 직접적으로 닿는 피부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피부는 그저 우리 몸을 덮고 있는 표피가 아닙니다. 피부는 호흡작용은 물론 노폐물 배설작용, 흡수작용, 체온조절작용 등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피부호흡이 원활하지 않게 되면 체내 산소가 부족하게 되고 이렇게 되면 음식물을 산화해 에너지를 만드는 기능이 약해지게 됩니다. 자연스럽게 체내 노폐물은 물론, 유해한 일산화탄소가 축적되어 온갖 병을 부추기게 됩니다.

특히 암은 체내 산소 부족으로 일산화탄소가 쌓이는 것이 하나의 원인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피부를 과보호하지 않고 자연 속에서 단련하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 피부에 닿는 옷의 선택도 매우 중요한 부분의 하나입니다.

봄봄봄
봄봄봄 by e-sina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합성 섬유로 만든 옷은 유해 화학물질을 내뿜고, 통풍과 흡수가 제대로 되지 않고, 피부마찰로 인한 정전기가 발생해 인체에 매우 해롭습니다. 반면 천연섬유, 특히 순면 옷은 피부로 배출된 땀과 노폐물을 제대로 흡수해줍니다. 따라서 의복뿐만 아니라 침구, 커튼 등 집안의 모든 섬유 제품은 천연 소재를 이용하는 것이 유해 화학물질로부터 면역계를 지키는 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합성섬유들의 옷은 숙변을 만들어내는 요인이 되기도 합니다. 피부호흡이 원활하지 못하면 간 기능이 저하되고 간에서 만들어지는 효소의 분비가 줄어 장의 연동운동이 둔화되고 숙변을 만들게 되는 것이죠. 뿐만 아니라 불규칙한 생활습관과 운동 부족, 정신적 스트레스 등이 원활한 배설을 방해하기도 합니다.

피부호흡과 피부에 닿는 옷은 이렇듯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피부의 기능을 다시 활성화시킬 수 있을까요. 아주 좋은 건강법 중의 하나가 바로 냉온욕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냉온욕을 하면 피부가 수축과 확장을 번갈아 하면서 기능이 강화되고, 림프액이 정화되고, 체액이 중화되고, 자율신경이 안정되고, 혈액 순환이 촉진되어 몸의 저항력이 강화됩니다. 특히 감기예방에 좋으며 혈액순환장애에서 비롯된 각종 신경통, 두통, 천식 등에도 효과적입니다.

Bath + Bubbles Cake
Bath + Bubbles Cake by Sugarbloom Bev ;o)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냉온욕을 하는 방법은 1418도의 냉탕과 4143도의 온탕을 1분 간격으로 번갈아 들어 가는 것입니다. 1분 차이로 냉탕과 온탕을 오가면 피부 세포는 급격한 수축과 팽창을 반복하게 되는 것이죠.

이 과정을 15회 반복해서 냉탕에 8, 온탕에 7회 들어가는 것이 이상적입니다. 처음에는 총 7회로 냉탕 4, 온탕 3회를 오가는 정도로 시작해 차차 횟수를 늘리면 됩니다.

냉온욕을 할 때 꼭 지켜야 할 점은 냉탕에서 시작해 냉탕으로 마치는 것입니다처음 냉탕에 들어가는 것만 잘 참으면 그 후에는 쉽고, 단시간에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체내 독소 배출이나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인 냉온욕은 고열이 나는 경우, 즉 체온이 37.5이상인 경우만 피하면 남녀노소 누구나 할 수 있으며, 질병이 있는 사람이나 수술 후에도 할 수 있는 아주 효과적인 목욕건강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30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10.08.31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말씀하신데로 처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