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상사들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리더십’에 대해 고민해봤을 것입니다.

수많은 자기계발서적에서 리더십을 논하고 있고 언론매체에서도 유명 CEO의 리더십에 대해서 끊임없이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이제는 지겨울지도 모르겠습니다. 리더십의 종류는 또 왜 그리도 많은지.

그러다보면 ‘리더십, 그런 거 진짜 있어야 하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제 리더십에 대해서 좀 다른 차원에서 접근해보려고 합니다. ‘억지로 내세우는 리더십’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인간관계에서 형성되는 리더십’이라는 차원에서 말입니다.

많은 상사들은 리더십에 대해서 ‘공부’를 합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이러한 학습의 과정에서 리더십을 ‘따라 하려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입니다.

3D Team Leadership Arrow Concept
3D Team Leadership Arrow Concept by lumaxart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그러나 리더십이란 것은 단순한 기술이나 노하우가 아니라 한 사람의 인격, 성장과정, 주위환경 등 거의 모든 것이 총체화되어 형성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어떤 특정한 리더십을 따라한다는 것은 극히 부자연스러운 일이기도 합니다. 남의 갑옷을 입고 남의 칼을 들고 싸우는 것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입니다.

때로 그러다 보면 ‘무력감’에 빠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세계적인 경영자의 리더십을 따라하려다 보니 그것에 못미치는 자신을 자책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 ‘리더십의 자질이나 리더십의 공통된 특성 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조셉 보예트와 지미 보예트가 지은 <경영의 위대한 구루들>이라는 책도 이렇게 지적하고 있습니다.

“내가 만난 리더들에게 공통된 유일무이한 특징은 그들이 어느 한 가지 특성을 갖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그들은 ‘카리스마’가 거의, 또는 전혀 없었다”

그렇다면 우리는 리더십이라는 것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 접근을 해야 할까요?

어떤 점에서 리더십이란 ‘자신 안에 있는 힘을 해방시키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던 리더십의 ‘껍질’에서 모조리 벗어나 봅시다. 권위, 명령, 지시, 질책과 보상... 이 모든 것에서 벗어나게 되면 그 안에 남는 것은 유일하게 ‘인간대 인간의 관계’일 뿐입니다.

리더십의 본질은 바로 이러한 ‘인간관계’와 그 사이에서 작동하는 핵심적인 원리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것입니다. ‘리더십’이라는 껍질과 명분에 얽매이지 말고, ‘사람’을 본다는 것이 바로 리더십의 본질이 아닐까요.

사람의 마음은 거의 똑같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자신에게 배려를 해주고, 존경해주고, 신경을 써주는 사람을 따르기 마련입니다.

자, 이제 억지 리더십은 벗어던지고 부하를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십시오. 내가 명령을 해야 하는 대상, 내 말에 충성해야 하는 사람으로서 보지 말고 내가 관심과 애정을 표현해야할 인간으로 바라보십시오.

분명 당신은 당신만이 할 수 있는 아주 ‘특별한 리더십’을 갖출 수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