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고혈압을 집중적으로 연구하게 된 계기는 한의과대학 예과 1학년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누구보다 건강하셨던 아버지가 정기적인 건강 검진을 받으러 병원에 가셨다가 “혈압이 160/90mmHg로 높은 편이니 혈압약을 복용하면 좋겠다”는 의사의 말에 혈압약을 복용하기 시작하셨는데, 2년 후 등산을 다녀오신 뒤에 뇌출혈로 운명하시고 말았다. 

사실 혈압약을 복용한 뒤로 아버지는 어지럼증과 두통을 간간이 호소하셨는데, 나를 비롯한 가족들은 그런 아버지의 증상을 별로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에 나의 무심함을 얼마나 후회했는지 모른다. 그때부터 고혈압은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연구 주제가 되었고, 지금의 나에게 ‘고혈압 전문 한의학 박사’라는 호칭을 안겨주었다. 

고혈압을 연구하고 치료한 지 벌써 20년이 훌쩍 넘었다. 그동안 정말 많은 고혈압 환자들을 만났고, 그들이 정상 혈압을 되찾고 건강하고 활기찬 모습으로 한의원을 나가는 모습을 봤다. 

그들의 말에 의하면, 병원에서 고혈압 진단을 받게 되면 의사들은 이렇게 말한다고 한다.

“혈압약은 평생 먹어야 하며, 요즘 혈압약은 장복해도 부작용이 거의 없습니다.” “혈압약을 끊으면 큰일납니다. 자다가 죽을 수도 있고, 중풍(뇌졸중)으로 평생 누워 지낼 수도 있으니 반찬이다 생각하시고 매일 드세요.”

그래서 고혈압 환자들은 혈압약을 끊으면 큰일이 생길 것 같은 두려움에 언제 어디서나 혈압약부터 챙기는 심각한 강박관념을 대부분 가지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1948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났다. 나가사키대학 의학부,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혈액내과에서 근무하던 중 만성병을 치유하지 못하는 현대의학에 대해 의문을 품고 난치병 치료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장수 지역으로 유명한 코카서스 지방과 스위스 병원 등에서 자연요법을 연구했다. 
현재 이시하라클리닉의 병원장으로서 일본의 전 수상, 국회의원, 의사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유명하다. 건강 증진을 위한 단식원도 운영하는데, 이미 그의 당근사과주스 단식을 경험한 사람이 3만 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각종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자연요법을 기본으로 한 건강법을 전파하고 있다. 그의 의학 설명은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다고 정평이 나 있다. 
저서로는 《전조증상만 알아도 병을 고칠 수 있다》, 《생강 홍차 다이어트》, 《몸을 따뜻하게 하면 병은 반드시 낫는다》, 《초超 건강법》, 《병은 냉증으로부터》, 《몸이 따뜻해야 몸이 산다》, 《내 몸을 지키는 건강비법 100가지》, 《하루 세 끼가 내 몸을 망친다》, 《체온 1도 올리면 면역력이 5배 높아진다》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