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서스 트빌리시의 장수학연구소 소장인 다라키실비 교수가 장수하는 사람들은 120세가 되면 혈액형이 똑같아진다라는 말을 해서 무척이나 놀란 적이 있다. 혈액형은 체질이므로 평생 변하지 않는다고 생각해왔던 터였다.

나는 무슨 형으로 변하는데요?”라고 되물었고, 다라키실비 교수가 모두 O형이 됩니다라고 대답했다. 나는 일본에 돌아온 뒤에 종류별 혈액형에 관한 문헌을 조사해보았는데, 그 결과 매우 드물기는 하지만 혈액형은 변할 수 있다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한 논문을 보니, 원래 B형인 사람은 다른 혈액형의 사람보다 암에 대한 면역력이 높다고 한다. 다시 말해 B형은 암에 잘 안 걸리니 A형이나 O형인 사람이 암에 걸리면 AB형이나 B(BO)으로 변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그 논리에 의하면 장수하는 사람이 120세가 되면 혈액형이 O형으로 변한다는 주장이 과장이 아닌 것이다.

논문의 내용은 대강 이렇다. 300만 년 전에 아프리카 대륙의 고릴라에서 침팬지와 유인원이 파생된 후 인간이 탄생하였다. 인류는 295만 년 동안 아프리카에서 줄곧 살아오다가 약 5만 년 전에 그중 일부가 지브롤터 해협을 건너 유라시아 대륙으로 건너오고, 그 후 우랄 지방에 도착했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몸이 보낸 이상신호가 나를 살린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났다. 나가사키대학 의학부,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혈액내과에서 근무하던 중 만성병을 치유하지 못하는 현대의학에 대해 의문을 품고 난치병 치료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장수 지역으로 유명한 코카서스 지방과 스위스 병원 등에서 자연요법을 연구했다. 
현재 이시하라클리닉의 병원장으로서 일본의 전 수상, 국회의원, 의사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유명하다. 건강 증진을 위한 단식원도 운영하는데, 이미 그의 당근사과주스 단식을 경험한 사람이 3만 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각종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자연요법을 기본으로 한 건강법을 전파하고 있다. 그의 의학 설명은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다고 정평이 나 있다. 
저서로는 《전조증상만 알아도 병을 고칠 수 있다》, 《생강 홍차 다이어트》, 《몸을 따뜻하게 하면 병은 반드시 낫는다》, 《초超 건강법》, 《병은 냉증으로부터》, 《몸이 따뜻해야 몸이 산다》, 《내 몸을 지키는 건강비법 100가지》, 《하루 세 끼가 내 몸을 망친다》, 《체온 1도 올리면 면역력이 5배 높아진다》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